여야 원내대표 담판서 원구성 합의불발…권성동 “논의 이어가기로”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여야는 국회 원 구성을 위해 3일 원내대표 간 담판 회동을 벌였으나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이 4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단독으로 국회의장 선출을 할 수 있다고 최후통첩한 상황에서 여야는 남은 시간에도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이날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후) 3시부터 2시간 동안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허심탄회하게 각 당의 입장을 최대한 의견을 교환했지만 원 구성 협상에 이를만한 그런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논의를 계속해서 해나가자는 얘기를 하고 헤어졌다”고 덧붙였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 대해 “각자 각 당의 입장에 대해서 서로 얘기를 하고 거기에 대한 우리와 상대 당의 입장, 이런 부분에 대해서 서로 논의를 나눴다”고 전했다.


회동 내용에 대한 질문에는 “협상 경과에 대해선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 단계에서 말하기 적절치 않다”며 “얘기하지 않기로 서로 간에 합의를 봤다”고 말을 아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4일 국회의장단 선출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선 “그 부분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으니까 일단 (여야 간에) 결론에 이르면 좋고 합의가 되면 좋고 합의가 안 되면 그때 우리 당 입장을 밝히기로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중 협상을 재개하느냐는 질문에는 별다른 답을 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도 이날 “박홍근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를 위한 허심탄회한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당의 합의 이행 및 후반기 원구성 등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논의하였으나 현재까지 충분히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며 “다만 내일 본회의 일시 전까지 더 시간을 갖고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