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시간 마라톤 회의’ 與혁신위, 공천 개혁 의제 공식화

국민의힘 최재형 혁신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제1차 워크숍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최재형 혁신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제1차 워크숍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혁신위원회가 3일 국회에서 워크숍을 열며 본격적으로 활동을 개시했다.  

오후 3시부터 6시간이 넘는 ‘마라톤 회의’를 이어간 이날 첫 워크숍에선 의원들의 이해관계가 달린 공천 개혁 등을 본격적으로 의제화했다. 또 인재영입, 지도체제, 당원교육, 여의도연구원과 사무처 혁신 방안 등 당 혁신을 위한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개혁방안이 두루 논의됐다.

혁신위는 이 같은 혁신 의제들을 다루기 위해 크게 3개 소위를 구성해 논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종혁 혁신위 대변인은 “당 개혁을 위한 광범위한 얘기들을 다했다. 대부분 의견 일치를 봐서 3개 정도 소위를 만들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대개 공천과 관계가 있는 인재영입을 어떻게 할 것인지, (인재의) 데이터베이스 관리를 어떻게 할 것인지 논의했다”며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단일·집단지도체제 논의까지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원 관리와 교육·훈련과 함께 하드웨어적으론 여의도연구원 개혁 방안과 회계 투명성도 논의했다”며 “아울러 여론조사 방법, 지역 오피니언 간담회, 타운홀 미팅, 사무처 혁신 방법 등도 광범위하게 다뤘다”고 덧붙였다.

공천 외 젠더갈등 해소 방안과 정치개혁도 두루 논의됐다.

김 대변인은 이날 워크숍 도중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들 공천 문제만 말하는데 공천에만 집착하면 혁신에 실패한다”며 “당을 명실상부하게 전국정당으로 만들 수 있는 방안과 2030 청년층을 남녀 구분 없이 껴안을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고 말했다.

이어 “중앙당과 시도당의 권한을 당원에게 돌려주는 정당개혁과 함께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 철폐나 면책특권 축소, 국고보조금 투명성 문제 등 전체적인 정치개혁 방안이 광범위하게 논의됐다”고 덧붙였다.

혁신위는 이를 토대로 혁신 과제에 대한 세부 논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다만 혁신위가 본격적인 항해를 시작했지만 곳곳에 암초는 도사리고 있다.

당내 헤게모니를 쥐고 있는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은 이 대표가 ‘자기 정치’를 위해 혁신위를 활용하려는 것 아니냐는 강한 의심의 눈길을 보내왔다.

배현진 최고위원은 지난달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에게 “혁신위가 자잘한 사조직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 어느 국회의원이 참여하려고 나서겠느냐”며 반발한 바 있다.

오는 7일 당 윤리위 징계 심의를 앞두고 이 대표의 리더십이 흔들리는 상황에서 혁신위 활동이 힘을 받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또 윤리위 징계 결과에 따라 이 대표의 거취를 둘러싼 논란이 불붙을 가능성이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