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소리에 비명, 출구로 우르르 뛰었다…코펜하겐 쇼핑몰 총격

덴마크 수도 코펜하겐에 있는 한 쇼핑몰에서 발생한 총격으로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22세 용의자 1명을 체포했다.

현지 시각으로 3일 로이터, AFP 통신에 따르면, 덴마크 경찰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런 사실을 발표했다.  

덴마크 수도 코펜하겐 한 쇼핑몰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시민들이 대피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덴마크 수도 코펜하겐 한 쇼핑몰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시민들이 대피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경찰은 “사망자 외에 부상자도 몇 명 발생했다”며 “사건 직후 체포된 용의자는 22세의 덴마크 남성으로 테러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현재로써는 단독 범행으로 보이며, 다른 용의자가 있다는 조짐은 없다”고 덧붙였다.

총격이 발생한 곳은 코펜하겐 도심과 공항 사이에 있는 아마게르 지역에 있는 대형 쇼핑몰인 필즈 몰이며, 현장 주변에는 다수의 경찰이 배치됐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목격자들은 현지 매체에 “첫 번째 총소리가 들렸을 때 100명이 넘는 사람이 출구 쪽으로 급히 향했다”고 말했다. 또 “사람들은 울면서 상점들에 숨기도 했다”라고도 전했다.

한 목격자는 “쇼핑몰 내 옷가게에 가족과 함께 있을 때 3∼4번의 탕탕 소리를 들었다면서 마치 옆에 있는 상점에서 총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해당 쇼핑몰에서 1.6㎞가량 떨어진 한 콘서트장에서는 이날 오후 8시 영국 가수 해리 스타일스의 공연이 예정돼 있었다. 콘서트 주최 측은 로이터에 “경찰과 긴밀한 논의 뒤 콘서트를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