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권성동, 김승희 자진사퇴 촉구 "스스로 거취 결단해야"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뉴스1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뉴스1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4일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본인의 거취에 대해 스스로 결단을 내려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것이 제 개인적 판단"이라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로부터 '김 후보자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은데 임명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권 원내대표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음주운전이 잘못된 것이지만 20년 전에 일어났던 일이고 이미 법원에서 판단을 받았다"며 "여러 차례 박 후보자가 사과했기에 장관직 수행에 지장이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권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4일 후반기 국회 원(院) 구성 여야 협상이 끝내 결렬된 데 대해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구성은 여야 5대5로 하고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맡도록 하자는 절충안을 제시했지만 민주당은 끝내 거부했다"며 협상 내용을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데드라인을 정해놓고 소수당을 압박하는 것 역시 온당치 못한 태도지만 우리 국민의힘은 어떻게든 국회를 정상화해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최대한 양보하며 협상에 임했다"며 "민주당은 원구성 협상과 전혀 무관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합의 이행을 전제조건으로 내세웠다. 우리당으로선 결코 수용할 수 없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개특위 구성은 검수완박에 따른 후속조치"라며 "검수완박 합의는 이미 파기됐다. 파기된 합의를 이행할 이유가 없거니와, 사개특위 구성에 동의하는 건 민주당의 검수완박 강행 처리에 면죄부를 주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우리당은 물론 정부도 검수완박 강행 처리 과정의 불법성, 위헌성에 대해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 및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고 헌재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며 "설령 구성을 논의하더라도 헌재의 결정 뒤로 미루는 게 합리적"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