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이준석 성상납 제기 변호사, 강용석 쪽이랑 한 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4일 이준석 대표에게 접대한 것으로 알려진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의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와 관련 “이 대표를 굉장히 집요하게 정치적으로 공격해 왔던 분이어서 아무래도 (정치적) 의도가 없었는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하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가세연 방송에도 자주 나오고 강용석 쪽이랑 같은 팀”이라며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 대표 성상납 증거 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를 심의할 당 중앙윤리위원회와 관련해 “경찰 발표도 아닌데 징계하면 윤리위 자체가 굉장히 존립 위기에 처할 것”이라며 “지금 여론이 이 대표한테 우호적이지 않다. 여론으로 마냥 사냥하듯이 징계를 때릴까 봐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하 의원은 ‘윤리위에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의 입김이 작용하고 있다고 보는 건가’를 묻는 물음에 “저는 여론을 좀 많이 의식하고 있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당내에는 치열한 헤게모니 싸움이 있을 수밖에 없는데 여론을 가지고 헤게모니 싸움에 개입하는 윤리위가 되면 당 자체의 기율 이런 부분이 크게 흔들린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지지율이 떨어지는 데는 사실 이 대표 책임이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데 근본적으로 이 대표 문제가 있더라도 윤리위가 이걸 중립적으로 대처하지 않는 것에 근본적인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하 의원은 또 여야의 원구성 협상 관련해 “(민주당이 제시한 조건 중에) 사개특위는 받을 수도 있다고 본다”면서 “왜냐하면 마지막에 우리는 최후의 무기가 있다. 대통령 거부권이 있기 때문에 사개특위 안에서 열심히 싸우고 정 안되면 마지막 호소할 데가 있으니까 사개특위는 (당 입장에서) 안전장치가 있다는 식으로 타협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