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국 신호받은 큐브위성, 날개 쫙 폈다…서울대 쌍방교신 성공

서울대 연구팀이 'SNUGLITE-II' 큐브위성을 성능검증위성에 싣기 위해 검수하는 모습. [사진 서울대]

서울대 연구팀이 'SNUGLITE-II' 큐브위성을 성능검증위성에 싣기 위해 검수하는 모습. [사진 서울대]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에 실려 지구 궤도에 올라간 성능검증위성 가운데 세 번째로 분리된 서울대의 큐브위성(초소형 위성)이 양방향 교신에 성공했다. 카이스트(KAIST)의 큐브위성에 이어 두 번째 양방향 교신 성공이다.

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서울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24분 누리호로부터 사출된 서울대 학생팀 큐브위성 'SNUGLITE-Ⅱ'가 이날 오전 3시 27분 서울대 지상국과 양방향 교신에 성공했다.

서울대 지상국은 이날 오전 3시 21분 큐브위성에 안테나 전개 명령을 보냈고, 위성이 이에 반응해 안테나를 모두 펼친 뒤 상태 정보를 보내왔다. 큐브위성은 지상국에 9차례 상태 정보를 보내왔으며, 이를 통해 전원(8.3V) 정상과 각속도(0.2도/초) 안정화 등을 확인했다. 또 탑재된 우주용 글로벌 위치정보 시스템(GPS) 수신기도 정상 작동해 시각 동기화를 완료했다.

서울대팀은 이날 오후 4시 59분쯤 다시 큐브위성과 교신해 위성 전원이 켜진 순간부터 상황 기록을 수신하고, 상태를 점검할 계획이다.


'SNUGLITE-Ⅱ'는 기창돈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가 지도하는 학생팀이 만든 위성으로, GPS 반송파 신호를 활용해 정밀하게 대기 관측하는 임무를 맡았다. 연구팀은 위성의 자세가 충분히 안정화한 뒤 본격 임무를 하달할 예정으로, 최대 2달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카이스트의 큐브위성 '랑데브'(RANDEV)도 전날 오후 4시 10분쯤 지상국과 양방향 교신에 성공했다. 랑데브는 지난 1일 오후 4시 38분 성능 검증 위성에서 분리됐고, 지난 2일 오전 3시 42분 대전 카이스트 지상국에서 랑데브의 첫 비컨 신호(상태 정보)를 받는 데 성공했다. 랑데브는 소형 지구관측 카메라로 지상을 촬영해 지상국으로 고속 전송하는 임무를 맡고 있다.

성능검증위성이 품고 있던 큐브위성 4기 중 지난달 29일 가장 먼저 사출된 조선대의 'STEP Cube Lab-Ⅱ'은 현재까지 정상 교신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연세대팀의 큐브위성은 오는 5일 사출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