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막례 유튜브' 줄줄이 구독취소…손녀 예비남편이 불질렀다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의 박막례 할머니(오른쪽)와 손녀 김유라씨. [박막례 할머니 인스타그램 캡처]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의 박막례 할머니(오른쪽)와 손녀 김유라씨. [박막례 할머니 인스타그램 캡처]

인기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의 채널 구독자 수가 지난 주말 동안 3만 명가량 급감했다. 박막례 할머니의 손녀이자 채널 운영자인 김유라 씨의 예비 남편이 과거 SNS에 남긴 글과 콘텐트들을 둘러싼 논란이 불거지면서다.

김씨의 남자친구인 의류업체 대표 A씨는 지난달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씨에게 프러포즈했다고 밝혔다. A씨는 올해 42세로, 1990년생인 김씨와는 9살 차이다.

 
두 사람의 결혼 소식이 알려지면서 과거 A씨가 제작한 티셔츠와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이 문제가 됐다. A씨는 2015년 다른 작가와 협업을 통해 제작한 ‘fuxxxxx summer’ 티셔츠에서 집단 성폭행을 연상시키는 선정적인 일러스트를 썼다. 인스타그램에 신체 일부분이 노출된 여성 아이돌과 모델 사진 등을 올린 적도 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채널의 주 구독층이었던 2030 여성들은 “실망했다”며 구독을 취소하고 있다. 채널 구독자 수는 지난 1일 기준 136만 명이었으나, 4일 오전 기준 133만 명으로 감소했다.

 
여기에 김씨가 최근 남긴 해명글이 불을 지폈다.  


김씨는 지난 3일 자신의 SNS 플랫폼인 ‘디스코드’를 통해 “남자친구의 8년 전 작업물과 게시글이 문제가 되고 있다. 이 부분을 감싸려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캡처된 것들이 여성 신체가 노출된 이미지 인데, 대부분은 패션 잡지 사진이었다. 걸그룹 사진도 그 시절엔 나름 그걸 위트 있다고 생각하고 올렸던 것 같지만, 지금은 절대 그런 작업물을 만들거나 그런 포스팅을 하거나 생각할 수도 없는 시대라는 것을 모두가 너무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런 시대가 다 지나고 만난 사람이기에 지금의 그 사람이 그런 이미지만으로 판단 될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만나고 있다”며 예비 남편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부탁했다.

 

[유튜브 '박막례 할머니' 댓글 캡처]

[유튜브 '박막례 할머니' 댓글 캡처]

이에 2030 여성들은 유튜브 채널에 “할머니, 안녕히 계세요”, “그동안 할머니 유튜브를 보며 치유 받았다. 앞으로도 행복하시고 건강하시라”, “지금까지도, 앞으로도 할머니는 저의 롤 모델이시고 전 할머니의 편이지만, 저는 또 다른 여성들의 편이기도 해서 아쉬운 작별인사를 드립니다”라는 댓글을 남기며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다만 이런 반응이 과도하다는 의견도 일부 제기되고 있다.

 
트위터 등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손녀인 김씨의 예비남편에게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걸 왜 박막례 할머니 유튜브 댓글에서 이야기하나” “결혼 문제는 본인들이 알아서 할 일 아닌가”라는 반응도 일부 나오고 있다.

 
박막례 할머니는 71세에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된 인물이다. 손녀인 김씨가 “치매에 걸릴지도 모르겠다”고 하는 할머니와 늦기 전에 추억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으로 함께 호주 여행을 다녀온 뒤 올린 유튜브 영상이 인기를 얻으면서 인기 채널로 자리 잡았다.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에도 소개되는 등 해외에서도 주목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