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마스크 쓰는 세계...美·英·佛·호주 코로나 재확산 가파르다

미국과 유럽, 호주·이스라엘 등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보여 '두려운 여름'을 맞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뉴욕타임스(NYT) 집계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전 세계의 최근 7일 평균 하루 코로나19 확진자는 77만5463명을 기록했다. 2주 전인 지난달 19일 52만720명과 비교해 49% 증가했다. 같은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하루 사망자는 1523명으로, 2주 전과 비교해 18% 증가했다.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보이면서 두려운 여름이 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EPA=연합뉴스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보이면서 두려운 여름이 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EPA=연합뉴스

이같은 급증은 오미크론의 하위 변이인 BA.4, BA.5의 확산과 여름 휴가철 이동량 증가, 방역 규제 완화 등이 원인이란 분석이다.

지난 3일 기준 미국의 최근 7일 평균 하루 코로나19 확진자는 11만3235명으로 집계됐다. 미국은 지난 5월 17일 3개월 만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만 명을 넘은 이후 증가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7일 평균 하루 코로나19 입원 환자는 3만3903명, 사망자는 387명 발생했다. 2주 전과 비교해 확진자와 입원 환자는 각각 12%, 사망자는 23% 증가했다.   

올여름 미국의 하루 확진자는 지난해 7월 초(2만 명 이하)와 비교해 많은 수치라고 AP통신은 전했다. 미 베일러 의대 피터 호테즈 교수는 "새로운 변이(BA.4, BA.5)가 올여름 전국을 강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럽의 확산세도 심상치않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프랑스의 지난 1일 신규 확진자는 12만5066명을 기록했다. 한 달 전인 지난달 1일 2만6144명보다 약 5배 증가한 수치다. 프랑스에선 최근 2주간 코로나19 입원 환자도 빠르게 증가해 하루 1000명이 입원하고 있다고 유로뉴스는 전했다. 이에 따라 실내외 마스크 의무 착용 조치를 없앴던 프랑스는 다시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고하고 나섰다.  

영국은 하루 확진자가 지난달 1일 5306명에서 지난 1일 2만720명으로 4배가량 증가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방역 당국 관계자는 "BA.4, BA.5 변이가 영국 전역의 확진자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한 어린이가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에서 한 어린이가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AFP=연합뉴스

앞서 한스 클루게 세계보건기구(WHO) 유럽 지역 국장은 "유럽 국가들이 기존에 시행하던 방역 조치를 해제함에 따라 올여름 바이러스가 높은 수준으로 전파될 것”이라고 말했다. WHO에 따르면 독일·오스트리아·포르투갈 등 대부분의 유럽 국가들에서 최근 코로나19 발병률이 증가 추세다.  

호주에선 마스크 의무 착용 부활 논의가 한창이다. 지난달 2만 명대로 떨어졌던 하루 확진자가 최근 3만 명대로 증가하면서다. 호주ABC에 따르면 호주 퀸즐랜드의 존 제라드 최고 보건 책임자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의 필요성을 검토하고 있다"며 "65세 이상과 면역 저하자 등은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에선 한 달 전 5000명대를 기록하던 하루 확진자가 최근 1만5000명대로 치솟으면서 '6차 확산'이 본격 시작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입원 환자 수도 증가 추세다. 이에 니트잔 호로위츠 이스라엘 보건부 장관은 3일 실내 마스크 착용을 권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