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에 필로폰 타 마셨다"…文청와대 행정관 마약 투약 혐의 기소

검찰 마크. [중앙포토]

검찰 마크. [중앙포토]

문재인 정부 청와대 행정관으로 알려진 A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기소됐다. 

서울동부지검은 지난달 30일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향정) 혐의로 전직 대통령비서실 행정관 A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4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올해 1월 1일쯤 텔레그램을 이용해 마약 판매업자로부터 필로폰 0.5g을 구매한 뒤 같은 날 마약을 물에 타 마시는 방법으로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4월 마약 판매업자 계좌를 수사하던 도중 A씨 범행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 반응 검사는 재판 중 나올 것으로 보인다"며 "상습은 아니고 일회성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5월 24일 A씨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