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민주당 "특위 활동 즉각 철회해야…사과할 때까지 원구성 협상 거부"

성남시의회. [중앙포토]

성남시의회. [중앙포토]

성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4일 성남시가 전임 시정과 관련한 각종 자료를 요구해 물의를 빚은 '시정 정상화 특별위원회' 활동 기한을 이달 20일까지 연장하기로 한 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시의회 민주당 대표인 조정식 시의원은 이날 논평을 내고 "불법과 거짓말을 자행한 인수위는 특위 활동 연장 방침을 즉각 철회하라"며 "시민에게 사과할 때까지 9대 성남시의회 원 구성 협상을 전면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인수위가 수사기관만이 압수수색 연장을 받아 엄격히 집행해야 함에도 (전임 시장들의) 휴대폰 통화내역을 요구하는 등 불법을 자행했다"며 "이를 보도한 것에 대해 '통화기록이 아닌 사용내역'이라고 한 것도 명백한 거짓말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불법행위에 대해 진작에 사과를 요구했으나 거짓말과 무대응으로 일관했다"며 "지금이라도 사과하고 인수위 특위 활동을 즉각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조 의원은 "신상진 시장은 성남시정을 더는 정쟁으로 몰아가지 말고 물가 인상과 경기 침체로 인해 어려움에 부닥친 서민의 삶을 돌보는 데 힘을 쏟으라"고 했다.


성남시의회는 당초 이달 1∼5일 임시회를 열어 9대 시의회를 개원하고 전반기 의장단을 선출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시의회 양당인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특위 활동을 둘러싼 갈등을 빚으며 원 구성 협의에 난항을 빚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