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진 "친윤이란 말 쓰지 말아야…尹에 정치적 부담"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 김경록 기자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 김경록 기자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부위원장인 조해진 의원이 "'친윤'(친윤석열)이라는 말은 쓰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 의원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금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은 모두가 친윤이다. 모두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을 위해서 뛰었고, 윤석열 정부가 성공하기를 바라고, 윤 대통령과 가까워지고 싶어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친윤이라는 표현은 우리 당 내에 윤석열 대통령을 싫어하거나 반대하는 사람 곧 비윤이나 반윤이 있다는 것을 전제로 하는 건데 내가 볼 때 그런 사람은 없다"며 "당내에 비윤이나 반윤이 생긴다면, 그건 그 자체로서 정부가 실패하고 있다는 의미고 정권이 위기를 맞고 있다는 의미"라고 했다.

이어 "그런 맥락에서 친윤이라는 표현은 현실을 왜곡할 뿐 아니라, 대통령께 누를 끼치고 정치적 부담을 지우는 표현"이라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다음 총선 때 윤석열 정부를 수호할 친위부대를 구축하기 위해서 친윤 공천을 해야 한다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대통령을 위하는 사람이 아니라 오도하고 위험에 빠뜨리는 사람"이라며 "당내에 이미 비윤과 반윤이 존재한다고 한다면 그것은 호위공천으로 해결할 수 없는 구조적인 중병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그런 공천의 결과가 어땠는지는 우리가 눈으로 똑똑히 지켜봤다"며 "진정으로 대통령을 위한다면, 다음 총선 때까지 모두가 지금처럼 친윤으로 남아있어서, 그중에 누가 공천되더라도 아무 걱정이 없는 상태가 유지되게 하는 것이다. 그때도 친윤이라는 표현을 쓸 일이 없게 만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