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앓던 아버지 숨지자…아들은 냉장고에 시신 보관했다

폴리스라인 이미지그래픽

폴리스라인 이미지그래픽

아버지 시신을 집 냉장고에 보관했던 20대가 구속됐다.

충남 서산경찰서는 사체유기와 학대치사 혐의를 받는 20대 A씨를 구속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충남 서산에 자신이 살던 한 다세대주택 건물에서 아버지 시신을 냉장고 속에 보관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치매와 당뇨에 걸려 거동이 불편한 아버지에게 한 달여 간 음식을 제대로 주지 않고 방치한 혐의도 있다.

이 사건은 이사를 하게 된 A씨를 도와주던 건물 관리인이 냉장고를 열었다가 시신을 발견하면서 알려졌다.


A씨 아버지는 발견 당시 칸막이를 모두 없앤 냉장고 안에서 쭈그려 앉은 자세로 있었다.  

A씨는 병세가 악화한 아버지에게 음식을 사다주지 못하는 등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에서 사망과 연관됐을 것으로 보이는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