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文정부 임명 공공기관장 ‘알박기’…세금 축내는 도둑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윤석열 정부가 전임 정권의 ‘알박기 인사’로 몸살을 앓고 있다. 새 정부가 출범한 지 두 달째에 접어들었지만, 문재인 정권 말에 임명된 정부기관 및 국책연구기관 기관장들을 당장 물갈이할 묘책이 없다. 이에 국민의힘은 공공기관장들의 사퇴를 재차 촉구하며 압박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권이 임명한 공공기관장·임원들에 대해 “순리와 상식을 거부하고 개인적 영달만을 위해 세금을 축내는 도둑들”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또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철학과 함께 할 수 없는 전 정권의 정무직 인사들은 정무직답게 최소한의 정치적 도의는 지켜야 한다”며 “똥배짱으로 버티다가 후회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국민의힘 측은 전날 “당 자체 조사 결과 대통령 임기 종료를 6개월 앞둔 시점에서 52개 기관의 기관장 13명과 이사·감사 46명 등 59명이 측근 챙기기용 알박기 인사로 임명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뉴스1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뉴스1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가 공공기관 인사를 찍어내기 한다며 정치보복수사대책위 출범을 운운하고 있다”며 “2017년 문재인 정부가 전 공직 사회 대상으로 자기편 심기 몰두했던 적폐를 외면한 흠집내기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송 원내수석부대표는 ‘2017년 민간외부인사 7명이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에 참여해 내부 자료를 무단 열람하고 직원들을 적폐세력으로 몰아 사법처리했다’고 주장했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현재도 공직에 남아있다고도 덧붙였다.

송 원내수석부대표는 이어 “국정원 차원의 엄정한 진상조사를 촉구한다”며 “당 차원에서도 진실을 명백히 밝히고 억울하게 처벌된 국정원 직원의 실추된 명예를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