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여성 공무원 흉기에 사망…동료 직원은 경찰에 자수

50대 여성 공무원이 안동시청 주차장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중앙포토]

50대 여성 공무원이 안동시청 주차장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중앙포토]

경북 안동시청 소속 50대 여성 공무원이 시청 주차장에서 흉기에 찔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여성은 동료 직원이 휘두른 흉기에 찔린 것으로 드러났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56분께 경북 안동시 명륜동 안동시청 주차타워 2층에서 50대 여성 공무원 A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병원으로 옮겼으나 1시간여 만에 사망했다.

A씨는 흉기에 복부를 크게 다쳐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용의자는 시청 산하기관에서 근무하는 40대 B씨로 밝혀졌다.

사건 발생 직전 A씨는 주차장에서 “누군가 흉기를 들고 위협하고 있다”며 112 신고를 했으며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A씨가 쓰러져 있는 상태였다.

용의자 B씨는 범행 직후 경찰서로 가 자수했다.


경찰은 B씨가 범행에 사용한 흉기를 확보하고 범행 동기를 추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범행 경위 및 동기 등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