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벌고 숙식제공"…가출팸 모집해 1900만원 사기친 일당

[중앙포토]

[중앙포토]

 
가출청소년과 지적장애인 명의의 계좌와 휴대전화로 사이버 사기를 저지르고 이를 알린 공범을 집단폭행한 20대 등 5명이 검거됐다.

5일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사기,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공동폭행) 혐의로 A씨(21) 등 2명을 구속 송치, 다른 범죄로 수감 중인 1명을 재감인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계좌와 휴대전화를 넘기고 사기 범행에 적극적으로 가담한 가출청소년 B군(14)과 지적장애인 C씨(24)를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친구 사이인 A씨 등 3명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돈도 벌 수 있고 숙식도 제공한다"는 일명 '가출팸'을 모집하는 글을 올려 작년 말부터 부산, 광주, 창원 등 전국 각지 숙박업소에서 B군, C씨와 함께 살았다.

이들은 숙식 제공을 미끼로 B군과 C씨에게 계좌 개설, 휴대전화 개통을 하게 한 후, 이를 게임 아이템이나 휴대폰 등 중고물품 판매를 빙자하여 지난해 12월경부터 올해 2월까지 2달간 100여명에게 1900만원을 편취했다. 


A씨 등은 C씨의 계좌가 사기 계좌로 알려져 이용 가치가 없어지자 C씨를 버려두고 도망갔다. 이에 C씨가 SNS를 통해 범죄사실을 알리자 김해시 한 거리에서 C씨를 집단폭행했다.

A씨 등 3명은 B군과 C씨 앞에서 가명을 쓰고, 사기 피해금 출금도 두 사람을 시키는 등 범행을 철저하게 은폐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 일당에 의한 사이버 사기 피해가 추가로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경찰은 "청소년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를 빙자한 계좌 요구·활용 범죄가 다수 발생하고 있어 10대를 대상으로 한 범죄 예방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