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마룬5 홈피에 노골적 욱일기...항의 메일 보냈다"

미국 인기 팝 밴드 마룬5(Maroon 5ㆍ마룬파이브)가 한국 등이 포함된 월드투어 일정을 발표하면서 공식 홈페이지에 일본 욱일기 형상 디자인을 사용해 논란을 빚고 있다. [사진 홈페이지 캡처]

미국 인기 팝 밴드 마룬5(Maroon 5ㆍ마룬파이브)가 한국 등이 포함된 월드투어 일정을 발표하면서 공식 홈페이지에 일본 욱일기 형상 디자인을 사용해 논란을 빚고 있다. [사진 홈페이지 캡처]

 
세계적인 인기 팝 밴드 마룬파이브(Maroon5·마룬5)의 ‘마룬파이브 월드투어’ 공식 홈페이지에 ‘욱일기’가 노골적으로 노출된 것과 관련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5일 서 교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2일 마룬파이브 공식 홈페이지에 오는 11월부터 진행되는 월드투어 추가 공연 일정을 공개했는데, 홈페이지 배경에 욱일기 문양을 넣은 것이 큰 문제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 교수는 “이날 오전 마룬파이브 측에 항의 메일을 보내 ‘일본의 욱일기는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인 전범기’라는 점을 강조한 후 욱일기와 관련한 영어 영상을 함께 첨부했다”며 “또한 욱일기가 나오는 장면을 하루 빨리 삭제하거나 교체해 아시아 팬들에게 또 한번 상처를 주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력히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욱일기는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사용한 군기로,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해 전범기로 분류된다.  

서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팬을 보유한 마룬5이기에 홈페이지를 통해 욱일기의 역사적 의미가 잘못 전달될 수도 있어 꼭 바로 잡고 싶었다”고 했다.


서 교수는 마룬파이브의 욱일기 논란은 처음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2012년 발표한 ‘원 모어 나잇’ 뮤직비디오에서 욱일기가 걸린 장면을 노출시켜 논란이 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근 넷플릭스 드라마 ‘엄브렐러 아카데미’ 시즌3에도 욱일기가 등장해 항의했던 것처럼 우리가 분노만 할 것이 아니라 꾸준한 항의로 욱일기 퇴출에 힘을 모아야만 할 때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마룬파이브는 오는 11월 3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내한공연을 펼친다.

마룬파이브는 가수 싸이가 2012년 ‘강남스타일’로 빌보드 차트 7주 연속 2위를 차지했을 때 ‘원 모어 나이트’로 내내 1위를 차지했던 팀이다.

2019년 2월 같은 장소에서 열린 정규 6집 ‘레드 필 블루스’ 발매 기념 내한 공연에는 3만 석의 객석이 가득 찼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