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락거지 피했더니, 하우스푸어 될 판" 영끌족 비명 터졌다

기자
김원 기자 사진 김원 기자
금리가 오르면서 '영끌족'들의 시름이 커지고 있다. 서울 시내 한 은행 외벽에 대출 안내 현수막이 걸려 있다. 뉴스1

금리가 오르면서 '영끌족'들의 시름이 커지고 있다. 서울 시내 한 은행 외벽에 대출 안내 현수막이 걸려 있다. 뉴스1

 
"전세살이를 전전하다가는 벼락거지가 될 것 같아 있는 돈 없는 돈 다 끌어모아 집을 샀는데 이제는 하우스푸어가 될 것 같아 숨이 막힙니다."

지난해 가을 서울 노원구의 30평대 아파트를 이른바 영끌로 매입했다는 30대 중반의 대기업 직원 김모씨는 자신이 매입했을 때보다 아파트 매도호가가 1억원가량 떨어졌는데, 그나마 매매도 안 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금리가 크게 오르고 극심한 '거래절벽' 속에 아파트값이 떨어지는 곳이 늘어나면서 지난해 뒤늦게 영끌 대열에 합류한 20~30대의 시름이 커지고 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5일 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매매 거래 통계에 따르면 30대 이하의 서울 아파트 매수 비중은 반기 기준으로 2020년 상반기(34.6%)부터 커지기 시작했고, 2020년 하반기(40.2%), 지난해 상반기(41.4%), 하반기(42.0%)를 거치며 점점 확대했다. 

그런데 이들의 매수세가 몰렸던 서울 강북권과 경기, 인천 등에서는 최근 매물이 쌓이고 최고가 대비 수억원 낮은 가격에 거래가 이뤄지는 등 '패닉바잉' 후유증이 나타나고 있다.  


2020~2021년 서울에서 20~30대 아파트 매수가 가장 많았던 노원구(1만4283건)의 경우 올해 아파트값이 0.59%(한국부동산원 기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원구의 아파트값 하락률은 서울 전체 누적 하락률(-0.19%)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노원구 중계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집값이 더 내려갈 것이란 예상이 많아 지금이라도 팔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묻는 젊은 집주인들이 많다"고 말했다. 

2020년 하반기는 '패닉바잉', '영끌매수'의 절정기였다. 당시 서울에서 20~30대가 산 아파트는 4만5486가구(40.2%)였고, 경기도는 13만5735가구(33.4%)에 달할 정도였다. 당시 20~30대 매수가 가장 많았던 용인시(1만2522건), 고양시(1만2294건), 수원시(1만2185건) 등의 올해 아파트값 하락세도 두드러진다.  

이날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수원시 영통구 '광교호반베르디움트라엘' 전용 100.51㎡는 지난 2월 14억1000만원(11층)에 최고가 거래됐지만 지난달 22일에는 10억3000만원(15층)에 팔렸다. 넉 달 사이에 3억8000만원이나 떨어진 것이다. 용인시 수지구 성복동 '성복역 롯데캐슬 골드타운' 전용 84㎡도 지난 18일 11억7000만원(5층)에 거래돼 지난해 10월 최고가(14억9000만원·29층)와 비교해 3억원 넘게 떨어졌다.

이렇게 시장 상황이 변하자 매매시장의 '주포'였던 20~30대의 매수세가 한풀 꺾였다. 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7917건으로 이 가운데 30대 이하 매수 비중은 38.7%(3063건)를 기록했다. 

오는 9월 결혼을 앞둔 30대 초반 성모씨는 전셋집에서 신혼 생활을 시작하기로 했다. 성씨는 "최근 금리가 많이 올라 이자 부담이 커진 데다 당분간 집값이 더 오를 것 같지 않다고 판단해 아파트 구매를 보류했다"고 말했다.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올해 말까지 기준금리를 2.50%(현재 1.75%)로 올릴 전망이다. 한국은행은 금리가 0.25%포인트 오를 때 차주 1인당 이자 부담이 16만4000원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직방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도시 근로자 가구 평균 가처분소득(약 419만원) 대비 서울 아파트 월 주담대 상환액 비율은 금리가 연 4%일 때 평균 45%를 차지했지만, 금리가 연 7%까지 상승할 경우 이 비율은 평균 62%로 치솟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주택담보대출과 함께 신용대출 등을 끌어모아 집을 구매한 20~30대 '영끌족'의 경우 원리금 부담이 더 커지는데, 집값까지 하락한다면 '하우스 푸어'로 전락할 수 있다는 경고음도 나온다. 서진형 공정주택포럼 공동대표(경인여대 교수)는 "금리가 올라갈수록 지역 간, 세대 간, 소득수준 간 양극화가 심해질 것"이라며 "소득 수준이 낮은 '영끌족'의 고통이 심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정부는 이달부터 생애 최초 주택 구매자에게는 주택 구매 시 주택 소재지나 가격, 소득과 관계없이 주담대비율(LTV)을 80%까지 높여주기로 했다. 대출한도 역시 최대 6억 원으로 확대했다. 목돈이 부족한 무주택 20~30대를 겨냥한 조치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당분간 20~30대의 주택 구매가 크게 활성화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한다.  

한미 기준금리 추이 및 전망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미국연방준비제도, 한국은행]

한미 기준금리 추이 및 전망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미국연방준비제도, 한국은행]

 
김효선 NH농협은행 부동산 수석위원은 "악화한 경제환경과 금리 인상으로 인한 상환금액 부담은 더 증가해 지난해와 같이 적극적으로 대출을 활용해 주택을 구매하기엔 부담스러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20~30대 생애 최초 주택 구매자의 경우 대출을 끌어모아 섣불리 매수에 나서기보다 공공임대 등을 활용해 우선 주택구매자금을 모으며 기다리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