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10명 중 9명 "나라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미국인 10명 중 9명은 나라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5일(현지시간) 나왔다.

미 몬머스대가 지난달 23~27일 성인 97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8%는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했다.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답변은 전체의 10%에 불과했다.

이는 지난 2013년 해당 문항을 조사한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 5월 직전 조사에서는 79%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한 바 있다.  

정치 성향별로는 공화당 지지자 중 6%가,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18%가 미국이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낙태 문제가 최우선 관심사라는 응답자는 5%였다. 2015년 이래 낙태를 최우선 순위에 놓은 답변은 1%대 미만을 유지해 왔다.


인플레이션이 가장 큰 우려라는 답변은 33%, 기름값 상승이라는 응답은 15%를 차지했다.

직전 조사에서 38%였던 조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은 36%로 최저치를 경신했다.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이 의회 다수당이 돼야 한다는 응답은 38%, 공화당이 다수당이 되는 것을 지지한다는 답변은 36%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