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선방” 삼성 메모리·모바일 100%. 가전 62.5% 보너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앞.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앞. [연합뉴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와 파운드리사업부 직원들이 월 기본급 100% 수준의 상반기 보너스를 받게 됐다. 메모리반도체 시장 전망은 어둡지만 올 상반기 목표치를 달성하며 선방했다는 분석이다. 

6일 오후 삼성전자는 사내망에 상반기 목표달성장려금(TAI·Target Achievement Incentive) 비율을 공지했다. TAI는 매년 상·하반기 실적과 시장점유율 등을 바탕으로 최대 월 기본급의 100%를 지급하는 성과급으로 상반기 TAI는 오는 8일 지급 예정이다. 

반도체(DS) 부문 메모리사업부·시스템LSI사업부·파운드리사업부 모두 월 기본급의 100%를 받는다. 발광다이오드(LED) 사업부는 75%로 책정됐다. 디바이스경험(DX) 부문에서는 모바일경험(MX)사업부·네트워크사업부 등은 100%, 생활가전 사업부는 62.5%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운드리·시스템LSI·무선 사업부 지급 비율은 지난해 75%에서 100%로 상승했다. 생활가전 사업부는 지난해 100%에서 하락했다. 한 삼성전자 직원은 내부게시판에 “임원들 승진 잔치를 한 게 엊그제인데 생활가전은 보너스 꼴찌”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공지가 뜬 오후 3시쯤 직원들이 지급 비율을 확인하기 위해 사내망에 접속하면서 한때 시스템이 다운되기도 했다. 

글로벌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하반기 전망은 어둡지만 2분기 실적은 전년 대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 2분기 실적 컨센서스는 매출 77조2218억원, 영업이익 14조6954억원이다. 지난해 대비 각각 21.28%, 16.94% 증가한 수치다. 


삼성전자의 보너스는 상·하반기 지급하는 TAI와 연초의 초과실적 성과금(OPI), 개인별 업무성과급, 특별상여금 등으로 나뉜다. OPI는 초과이익의 20% 내에서 연봉의 50%까지 한꺼번에 받을 수 있으며, 특별상여금은 정기 성과금 외에 특별한 경우 지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