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계 이어 철강계도?…현대제철, 100억대 횡령 의혹 감사 착수

현대제철 강관제조설비.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 강관제조설비.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 직원들이 단가 부풀리기 등을 통해 100억원 가량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회사 측이 내부 감사에 착수했다.

현대제철은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등에서 일부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유령회사를 설립해 약 100억원을 빼돌렸다는 폭로글이 게시됨에 따라 이와 관련한 내부 감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고 6일 밝혔다.

앞서 블라인드 등에는 현대제철 일반직과 기능직 직원들이 유령회사를 설립해 조업용 부품 단가를 부풀리거나 허위로 발주해 대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100억원 가량을 횡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들이 단가를 부풀린 부품은 와류방지기로 전해진다. 와류방지기는 보일러 드럼의 내부에 있는 강수관 입구에 설치하는 장치로, 일부 물의 흐름이 교란돼 본류와 반대 방향으로 소용돌이치는 와류 때문에 강수관 내에 기포가 흡입되는 걸 방지하기 위해 작은 구멍을 뚫은 판 또는 관이다. 


이와 관련해 현대제철 관계자는 "현재까지 사실로 확인된 바는 아무것도 없다"며 "사실로 확인될 경우 추후 적절한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제철은 지난해에도 직원의 절도 행각이 발각된 바 있다. 당진제철소 특수강부서에서 근무하던 한 직원이 철강제품 제작 공정에 쓰이는 부원료인 니켈 75톤(t)을 100여 차례에 걸쳐 빼돌려 15억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