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반도체·스마트폰·TV, 실적 선방했나…성과급 한도까지 지급

서울 서초구 삼성사옥.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삼성사옥.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대내외 악재 속에서도 반도체, 스마트폰, TV 등을 중심으로 상반기 실적 방어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삼성전자는 오는 8일 성과급인 목표달성장려금(TAI·옛 PI)을 지급한다고 각 사업부에 공지했다. TAI는 성과급 제도 중 하나로, 삼성전자는 매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실적을 토대로 소속 사업 부문과 사업부 평가를 합쳐 최대 월 기본급의 100%까지 차등 지급한다.

삼성전자는 DS(반도체) 부문의 경우 메모리, 시스템LSI, 파운드리사업부 등이 상한인 100%를 받는다. DX(디바이스 경험) 부문은 스마트폰 사업을 총괄하는 MX(모바일경험) 사업부와 네트워크사업부, TV 사업을 담당하는 VD(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도 100%가 책정됐다. 사실상 이들 사업부는 악조건 속에서도 당초 계획한 목표를 달성한 것으로 추정된다.

반면 생활가전은 62.5%로 사업부 중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올해 들어 공급망 불안, 물류비 상승, 인플레이션 등의 영향으로 수익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증시 개장 전 매출액과 영업이익 등 2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할 계획이다.


지난 5일 기준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 전망치 평균(컨센서스)은 매출 77조2218억원, 영업이익 14조6954억원 수준이다. 매출액은 전년 63조6716억원보다 21% 늘고, 영업이익도 12조5667억원 대비 17%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