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40주년 맞은 신한금융…5년간 청년층에 14조 금융지원

신한금융이 주거‧생활‧일자리와 관련해 청년층에 약 14조원의 금융 지원에 나선다. 올해 창립 40주년을 맞아 장년(壯年)이 된 만큼 미래 성장 동력인 청년층을 지원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신한금융그룹은 7일 조용병 회장 등 그룹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와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제2회 신한문화포럼’을 열고 이런 내용을 포함한  ‘신한 청년 포텐(Four-Ten)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청년들이 잠재성(포텐셜·potential)을 발휘할 수 있도록 주거·생활 안정, 자산증대, 일자리 확대, 복지 등 4개 영역(Four)에서 10조원(Ten) 이상을 쏟겠다는 의미다. 

창립 40주년을 맞은 신한금융그룹의 청년 지원 프로그램인 '신한 청년 포텐' 프로젝트. [자료 신한금융그룹]

창립 40주년을 맞은 신한금융그룹의 청년 지원 프로그램인 '신한 청년 포텐' 프로젝트. [자료 신한금융그룹]

우선 청년층의 주거·생활 안정을 위해 신한금융은 약 11조원의 직·간접 금융 지원에 나선다. 청년들에게 생애 최초 주택구입 대출(7조6000억원)과 청년 전·월세 자금(2조5500억원) 등을 공급하고 금리를 낮춰줄 예정이다. 취약 청년층에게는 보증료 면제 등의 혜택도 준다.

청년층의 자산 증대를 위해 2조7000억원 규모의 청년 우대 금융 상품을 지원한다. 청년 목돈마련 적금(2조3000억원·금리 우대 1%포인트)과 청년 특화 금융상품(4000억원)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향후 5년간 1만7000명 규모의 직‧간접적인 일자리 창출도 꾀한다. 이를 위해 신한금융그룹이 앞으로 5년간 7000명을 직접 채용한다. 스퀘어브릿지‧글로벌 영 챌린지‧청년부채토탈케어‧퓨처스랩 등 신한금융이 운영하는 다양한 취업‧창업 프로그램을 활성화해 1만명의 고용창출 효과도 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1675억원을 투입한다.  

 
청년층의 출산‧육아(교육) 지원, 장애 청년 일자리‧교육 지원 등 복지 증진을 위해서는 500억원을 배정했다. 조 회장은 “창업 이후 외환위기(IMF)와 세계금융위기, 코로나19 팬데믹 같은 위기를 고객‧사회‧주주 성원으로 극복할 수 있었다”며 “장년이 된 신한이 청년을 지원해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