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은행 ATM기 들어간 멧돼지…출동한 소방서 최후 결정

멧돼지. 중앙포토

멧돼지. 중앙포토

 
6일 아침 서울 도심에 출몰한 멧돼지가 은행 건물 안까지 들어갔다 사살되는 일이 벌어졌다.

이날 노원소방서에 따르면 오전 8시께 노원구 중계동 은행사거리 한 은행 건물 안에서 대형 야생 멧돼지가 발견돼 약 50분 만에 사살됐다.

인근 불암산에서 내려온 것으로 추정되는 멧돼지는 은행 건물 내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여러 대 설치된 부스 안에서 발견됐다.

소방서 측은 전문 엽사를 불렀고, 멧돼지는 오전 8시 47분께 사살됐다.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 관계자는 “ATM 부스 출입문이 밖에서 밀고 들어가고 안에서 나올 땐 당겨야 하는 문이라, 멧돼지가 밀고 들어간 다음 나오지 못하고 갇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멧돼지 사체는 관할 구청에 인계될 예정이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