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유행 이달 중 정점 찍을 듯”…휴가철과 해외 유입이 변수

7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뉴스1

7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뉴스1

중앙방역대책본부가 7일 밝힌 확진자 수(10만 5507명)는 엿새째 10만 명을 넘겼지만, 확산세가 둔화하면서 이르면 이번 주에 재유행의 정점이 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유행 증가세 둔화”…정점 1~2주 뒤 올 듯

일요일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4월 10일(16만 4453명) 이후 17주 만에 최다지만, 주 단위로 확진자 수가 2배씩 늘어나는 ‘더블링’ 현상은 완화됐다. 1주 전(지난달 31일·7만 3559명)보다 1.43배, 2주 전(지난달 24일·6만 5372명)보다 1.61배 늘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3일까지 1.13으로, 7월 4주(1.29)보다 하락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지난 5일 브리핑에서 “확진자 자체는 증가 추이가 둔화하고 있는 양상”이라면서도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숫자는 확진자 유행 수준과 시차를 두고 움직이기 때문에 유행 정점을 형성해도 1~2주 뒤까지는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7일 위중증 환자 수는 297명이다. 이 중 60세 이상 고령층은 255명으로 85.9%를 차지했다. 사망자 27명 중 80대 이상은 63%(17명)다. 70대 5명, 60대 3명, 40대와 30대가 각각 1명씩이었다. 지난 6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37.0%로 전날(35.3%)보다 1.7%p 높아졌다.


“휴가철이 변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지난 4일 브리핑에서 “감염재생산지수는 다소 낮아졌지만, 아직 감소세로 전환된 것은 아니다. 질병청과 여러 수학분석그룹에 따르면 8월 중에 정점이 올 것이라는 의견이 다수”라고 말했다.

빠르면 이번 주에 하락세가 올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지난 2일 페이스북에 이달 첫째 주나 둘째 주 사이에 정점을 지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재확산의 정점이 방역 당국의 당초 예측보다 낮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 단장은 “11만~19만을 예상하는데, 중앙값 정도로 본다고 하면 15만명 정도”라고 정점 규모를 예측했다. 앞서 방역 당국은 하루 최대 25만명의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 30만명 확진에 대비해 방역·의료대응책을 마련해왔다.

지난 5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는 제주도 등으로 휴가를 떠나려는 시민들로 분주했다. 연합뉴스

지난 5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는 제주도 등으로 휴가를 떠나려는 시민들로 분주했다. 연합뉴스

“숨은 감염자 많아”

그러나, 휴가철이 변수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지난 4일 브리핑에서 “예상보다 정점이 낮지만, 유행이 다소 길게 지속할 수는 있다”고 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 수준이 감소하는 인구가 더 증가할 것이고 새로운 변이가 발생할 수도 있으며 휴가철 사회적 접촉 증가 등의 여러 요인에 의해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면서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검사를 받지 않은 숨은 감염자 영향으로 실제 감염자는 더 많을 수 있다”면서도 “지방축제, 물을 활용한 대형 공연 등이 곳곳에서 열리고 있기 때문에 휴가철 이후 확진자가 폭증해 이달 중하순 확진자가 늘 것”이라고 말했다.

 
휴가철 해외여행으로 7일 발생한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 사례는 484명이었다. 지난 6월 24일부터 세자릿수를 기록해 최근에는 하루 400∼500명대로 발생하고 있다. 지난 3일의 594명은 코로나19가 발생한 2020년 1월 20일 이후 가장 많은 수였다.

‘켄타우로스’ 변이, BA.2.75는 지난 5일까지 총 16명이 확진됐는데, 그중 13명이 해외 유입 사례에 해당한다. 인도(8명), 베트남(2명), 멕시코(2명), 네팔(1명) 등에서 입국한 뒤 코로나19에 확진된 환자들에서 BA.2.75가 검출됐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다만, BA.2.75는 지난달 14일 국내 첫 발견 후 3주가 넘도록 지역 전파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지 않고 있다. 앞서 전문가들은 BA.2.75 변이가 BA.5 변이에 이어 연달아 확산해 ‘쌍봉형’ 유행을 만들어 낼 가능성을 언급했으나, 최근엔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정재훈 교수는 “해외 데이터를 볼 때 이 변이가 급격히 BA.5를 밀어내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오미크론 대유행처럼 급격히 우세종이 바뀌며 유행 곡선이 커지거나 재유행이 빠르게 나타나는 쌍봉형 곡선 가능성은 줄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