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서 벼락맞고 원유탱크 '펑'…1명 사망·소방관 17명 실종

중남미 쿠바의 대형 석유 저장단지에서 5일(현지시간) 벼락으로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진화에 나선 소방대원 17명이 실종됐다고 AFP 통신 등이 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께 수도 하바나 동쪽으로 100㎞가량 떨어진 항구도시 마탄사스의 석유 저장 단지 내 탱크가 벼락을 맞고 폭발해 화재가 발생했다.

당시 탱크에는 2만5000㎥의 원유가 저장돼 있었다.

소방당국이 출동해 진화에 나섰으나 불은 다음날 바로 옆 탱크로 옮겨붙었다.

화재로 1명이 숨지고 진화 작업을 벌이던 소방관 17명이 실종됐다.


또 121명 이상이 다쳐 36명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인근 지역 주민 1900여명은 다른 곳으로 대피했다.

연료 부족과 정전에 시달려 온 쿠바로선 이번 사고로 더욱 어려운 형편이 됐다고 AFP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