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靑 방문한 소파"…문화재청 뒷목 잡게한 이 광고

'에브리웨어' 영상 중 일부. '대한민국 최초 청와대를 방문한 소파'라는 자막이 달렸다. 사진 바바요 by iHQ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에브리웨어' 영상 중 일부. '대한민국 최초 청와대를 방문한 소파'라는 자막이 달렸다. 사진 바바요 by iHQ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종합미디어그룹 iHQ의 모바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 '바바요'(BABAYO)가 유튜브 채널에 청와대를 상업적으로 활용한 듯한 영상을 공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8일 방송가와 유통업계에 따르면 iHQ의 '바바요'는 지난 5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에브리웨어' 청와대 편을 공개했다.

신세계그룹 산하 신세계까사와 협업한 이 프로그램은 일상의 다양한 공간에서 가구를 만났을 때 시민 반응과 행동을 관찰하는 숏폼(짧은 동영상) 콘텐트다.

영상에서는 촬영 스태프로 보이는 사람들이 청와대 본관 앞 대정원 잔디 위에 소파를 설치한다. 이 제품은 신세계까사의 주요 제품 중 하나인데 여기에 '대한민국 최초 청와대를 방문한 ○○ 소파!'라는 자막이 달렸다.

이후 영상은 본관에서 대정원을 끼고 내려오는 길목에 소파를 설치한 뒤 관람객들의 반응을 보여주며 '이게 바로 구름 소파', '이색적인 편안함', '구름처럼 포근한 느낌' 등 소파의 안락함을 강조하는 내용이 더해졌다.


청와대에서 특정 기업의 제품을 촬영하는 일은 흔치 않다.

iHQ 측이 촬영 허가를 받을 때 낸 신청서에는 청와대 개방에 맞춰 이곳에 뜬금없이 등장한 가구를 보는 관람객의 모습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신세계까사 측은 시민들이 찾는 상징적인 문화공간에 일종의 '쉼터'를 제공한 것일 뿐 광고 목적으로 진행한 게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iHQ 측은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브랜디드 웹예능'이라고 언급하며 콘텐트 안에 브랜드를 노출한다는 점을 명시했다. 신세계까사 측도 자료에서 '국내 최초 청와대 입성', '아름다운 청와대 경관과 함께한 ○○ 소파 공개' 등의 문구를 사용했다.

iHQ 측이 배포한 보도자료를 보면 '브랜디드 웹예능'이라고 명시되어 있다. 사진 보도자료 캡처

iHQ 측이 배포한 보도자료를 보면 '브랜디드 웹예능'이라고 명시되어 있다. 사진 보도자료 캡처

 
한편 문화재청은 iHQ 측에 해당 콘텐트를 내려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청와대 권역 내에서 촬영할 때는 비상업적인 용도에만 촬영 허가를 내주고 있다"며 "특정 제품명이 노출되거나 홍보 목적으로 촬영하는 것은 금지된다"고 말했다.

이어 "유튜브는 물론, 관련 기사를 통해 회사명과 특정 제품 이름이 알려지는 점은 촬영 당시 허가한 내용과 명백히 위배되는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iHQ 측에서는 해당 영상이 '광고성'이었음을 인정하고 곧 해명자료와 함께 영상을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