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BI, 트럼프 마라 라고 리조트 압수수색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AP 연합뉴스

미 연방수사국(FBI)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 대해 압수수색을 집행 했다고 미 정치매체 폴리티코, CNN 등 외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팜비치 마러리고 리조트에 있는 자신의 집이 FBI로부터 불시에 압수수색을 당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성명에서 “팜비치에 있는 나의 아름다운 집 마러라고가 현재 포위 당하고 급습당해 많은 수의 FBI 요원들에게 점령당했다”고 전했다.  

그는 “관련 정부 기관에 협력·협조했음에도 사전 발표가 없었던 내 집에 대한 이번 급습은 불필요하고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들은 심지어 나의 금고까지 수색했다”면서 “과거 미국 대통령에게 이런 일은 한번도 벌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폴리티코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 당시 다량의 대통령 공식 기록물들을 백악관에서 대거 마러라고 리조트도 옮긴 데 대해 법무부가 초기 조사를 시작했다면서 이번 압수수색이 대통령 기록물 무단 반출과 관련이 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CNN에 따르면 압수수색을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은 플로리다에 없었다. 미 법무부와 FBI는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 여부와 이유에 대해 답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