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비대위 전환 투표 시작...서병수 "李 법적 대응 자제하길"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차 전국위원회에서 당헌 개정 안건을 상정하고 있다. 이날 전국위에서는 당대표 직무대행에게 비대위원장 임명권을 부여하는 당헌 개정안과 비대위원장 임명안을 상정, 찬성과 반대를 묻는 자동응답(ARS)투표를 진행한다. 뉴스1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차 전국위원회에서 당헌 개정 안건을 상정하고 있다. 이날 전국위에서는 당대표 직무대행에게 비대위원장 임명권을 부여하는 당헌 개정안과 비대위원장 임명안을 상정, 찬성과 반대를 묻는 자동응답(ARS)투표를 진행한다. 뉴스1

국민의힘 전국위원장인 서병수 의원은 9일 이준석 대표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과 관련,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준비하는 데 대해 “당을 위해 선공후사하는 자세를 갖춰주셨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전국위원회 회의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도 정치하는 분이고 앞으로 본인의 정치 진로를 위해 가처분 신청이라든가 하는 법적 대응은 좀 자제해주길 이 자리에서 한 번 더 부탁하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대표와 김용태 최고위원이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다’라는 기자들 질문에 “그런 우려가 있어서 저희들이 상임전국위와 전국위를 진행하는 절차가 당헌당규상 허점이 없도록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7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자신과 관련된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소명을 하기 전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7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자신과 관련된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소명을 하기 전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서 의원은 이날 비대위원장이 선출된 뒤 비대위원 임명을 위한 상임전국위는 언제 열릴지 묻는 말에는 “비대위원장이 결정되면 비대위원장과 원내대표가 상의하지 않겠나”라며 “비대위원들이 결정돼서 상임전국위에 제출되는 즉시 가장 빠른 시간 안에, 오늘 또는 내일 중으로라도 결정할 수 있으리라 본다”고 했다.

그는 비대위원장 추천 문제에 대해선 “누가 추천하는지에 대해 당헌당규상 뚜렷한 규정이 없다. 그러나 과거 관례를 보면 지도부가 추천하고 의원총회라든가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추천하지 않겠나 본다”며 “특히 우리는 집권여당이고 정권이 출범한 지 얼마 되지 않았으니 (대통령) 비서실하고도 소통이 돼야 하지 않겠나 싶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앞선 전국위 회의 모두발언에서 “오늘 전국위에 상정된 당헌 개정안과 비상대책위원장 임명안은 당과 윤석열 정부가 처한 상황이 비상 상황이라는 인식 하에 조속한 시일 내에 집권여당으로서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고 윤석열 정부의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뒷받침하기 위해 당헌당규상 적법한 절차를 거쳐서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과 윤석열 정부가 엄중한 상황에서 출범하게 될 비대위는 조속히 새로운 지도부를 선출하는 게 핵심 과제가 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민생이 많이 어렵다. 더 이상 당 내부 문제로 낭비할 시간이 없다”며 조속한 비대위 체제 전환을 촉구했다.

권 대행은 “오늘 우리의 결단으로 당이 안정을 되찾고 민생위기 극복과 국정동력 확보에 매진하는 모습을 국민에 보일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전국위는 이날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에게 비대위원장 임명권을 부여하는 당헌 개정안과 비대위원장 임명안에 대한 찬반 투표를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한다. 투표시간은 오전 9시30분, 10시30분, 11시30분 총 세 차례다.  

이후 오후 2시 화상 의원총회에서는 비대위원장 인선에 대한 총의를 모은 뒤 전국위를 열어 비대위원장 임명 안건을 처리한다. 화상 의총 역시 ARS 방식으로 이뤄지는데, 투표시간은 오후 4시, 4시30분, 5시 총 세 번이다. 비대위원장에는 당내 최다선(5선)인 주호영 의원이 사실상 확정됐다. 비대위로 전환될 경우 이 대표는 자동으로 해임된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