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노룩 악수' 사과…"예 못 갖췄다, 많이 섭섭했을 것"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이재명 후보가 박용진 후보와의 ‘노룩(No Look)’ 악수 논란에 사과했다.

이재명 후보는 9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방송토론회에서 “다른 것에 집중하느라고 그날 충분히 예를 갖추지 못했는데 미안하다”며 “많이 섭섭했을 텐데 앞으로 잘 챙기겠다”고 말했다.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CBS사옥에서 열린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 참석한 각 후보들이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후보, 김현정 앵커, 박용진 후보, 강훈식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CBS사옥에서 열린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 참석한 각 후보들이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후보, 김현정 앵커, 박용진 후보, 강훈식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이 후보는 “(토론회 전에) 박 후보를 화장실에서 만나 인사했다”며 “여기(스튜디오) 와서는 악수를 하지 않아 문제가 될까 걱정”이라고 부연했다.

이 후보 사과에 박 후보는 “화장실에서 제가 손도 닦지 않은 이 후보에게 손을 내밀었고, 이 후보는 미안하다고 하면서 주먹 악수를 했다”고 웃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지난 7일 제주시 오등동 호텔난타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제주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정견 발표를 마친 뒤 이재명 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이 후보는 당시 박 후보를 보지 않은 채 손을 내밀어 '노룩 악수' 논란에 휩싸였다. 뉴스1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지난 7일 제주시 오등동 호텔난타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제주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정견 발표를 마친 뒤 이재명 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이 후보는 당시 박 후보를 보지 않은 채 손을 내밀어 '노룩 악수' 논란에 휩싸였다. 뉴스1

 
이 후보는 지난 7일 제주 경선 당시 자신에게 다가와 악수를 청하는 박 후보의 손을 잡으면서도 시선은 다른 손에 들고 있던 휴대전화에 꽂혀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에 ‘노룩 악수’라는 지적이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