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14만6364명 확진…어제보다 3196명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한 9일 오후 대전 월드컵경기장 주차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는 PCR검사를 받기 위한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한 9일 오후 대전 월드컵경기장 주차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는 PCR검사를 받기 위한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이 계속되면서 9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14만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14만636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14만3168명)보다 3196명 더 많고, 4월 13일(14만4512명) 이후 118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통상 주말 진단 검사 감소 영향에서 벗어나며 주 중반에 확진자가 급증한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확진자는 1주일 전인 지난 2일(11만5311명)의 1.27배, 2주일 전인 지난달 26일(9만7617명)의 1.50배 수준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0일 발표되는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5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6만4088명(43.8%), 비수도권에서 8만2276명(56.2%)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3만8019명, 서울 2만6069명, 경남 8888명, 경북 8517명, 인천 7674명, 충남 6809명, 대구 6380명, 전북 6088명, 전남 5863명, 충북 5349명, 강원 5278명, 광주 5050명, 부산 4289명, 대전 4675명, 울산 4197명, 제주 1892명, 세종 1327명이다.

지난 3일부터 이날까지 1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11만9886명→10만7860명→11만2867명→11만648명→10만5498명→5만5292명→14만9897명으로, 일평균 10만8849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가 1주일 단위로 2배로 뛰는 더블링 현상은 지난달 말부터 완화됐으나 1주일 전 대비 배율은 최근 일주일 사이 다소 높아졌다.

지난주 유행 정점을 '8월 중 하루 20만명'으로 하향 전망했던 방역당국은 이날 여름 휴가철 이동량이 늘어 확진자 증가 폭이 다시 커지고 있다며 "추세에 대해 추가 관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중증 환자 대비 의료 부담이 상대적으로 큰 비수도권의 코로나19 주간 위험도를 15주 만에 '높음'으로 올렸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