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민주 당헌 개정…이재명에 의한, 이재명을 위한 꼼수”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은 10일 “당직자가 비리 혐의로 기소됐을 때 직무를 정지하도록 한 현행 더불어민주당 당헌을 개정하자는 것은 ‘이재명에 의한, 이재명을 위한 꼼수 당헌 개정’”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야당 탄압용으로 활용될 수 있다는 핑계로 기소만으로는 당직을 정지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건데, 현행 민주당 당헌을 개정하자는 ‘개딸’들의 청원에 이 의원이 본색을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 의원 한 사람을 위해 제1야당의 당헌까지 바꾸는 그야말로 ‘위인설법(爲人設法, 특정한 사람 때문에 법을 바꾼다)’이 자행되고 있는 것”이라며 “‘난 뒤가 구린 사람’이라고 자인하는 꼴이나 다름없다, 그렇지 않고서야 굳이 당헌 개정에 나설 이유가 없지 않겠나”라고 적었다.

그는 “대장동 개발비리와 백현동 특혜 의혹, 성남FC 불법뇌물성 후원금 의혹, 변호사비 대납 의혹, 아내 김혜경 씨의 법카(법인카드) 공금횡령 의혹 등 열 손가락이 부족할 정도로 차고 넘치는 ‘비리의혹 백화점’이 바로 이 의원이니 오죽하면 그럴까 싶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대통령 선거에서 떨어지자마자 자숙은 커녕 당선이 보장된 안방 지역구를 넘겨받는 꼼수까지 동원하며 국회의원으로 됐고, 그래도 두려운 것인지 당 대표까지 거머쥐려 하고 있다”며 “검수완박 입법도 모자라 ‘기소돼도 대표직 유지’라는 방탄용 당헌 개정까지 밀어붙이는 모습을 보니 뒤가 캥겨도 많이 캥기나 보다”라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이어 “하기야 이 후보가 대선에서 지면 감옥 갈 것 같다고 예언할 때 이미 자신의 죄가 엄청 크고 무겁다는 사실을 자인하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며 “대한민국 정치가 이 의원 한 사람의 욕심으로 인해 정략과 꼼수만 난무하는 곳으로 치부되는 것 같아 씁쓸하다, 이제 특권을 버리고 수사부터 받겠다고 선언하시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닐까 싶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