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해제후…우울은 줄었는데, 자살생각은 더 뛴 이유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 결과. 연합뉴스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 결과. 연합뉴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우울과 불안 등 일부 정신건강 지표가 개선됐지만, 소득 감소와 고립 등 문제로 인한 자살생각률은 코로나19 이전보다 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22년 2분기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결과에 따르면 우울위험군(우울감이 중증도 이상인 사람의 비율)은 전체 조사자의 16.9%로 정부가 코로나19 정신건강 실태의 분기별 조사를 시작한 이래(2020년 3월) 가장 낮았다.

이번 조사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지난 4월 18일 이후 처음으로 실시된 것으로 지난 6월 전국 성인 206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우울위험군은 거리두기 해제 이후 다소 낮아졌지만 자살생각률은 여전히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우울위험군은 코로나19 유행 초기인 2020년 3월에는 17.5%로 조사됐고, 2021년 3월에는 22.8%로 최고치를 찍었다. 이후 2021년 12월 18.9%, 2022년 3월 18.5%에 이어 6월에는 16%대로 낮아졌다.


우울위험군은 연령대 중에서는 30대(24.2%)가 가장 많았고, 여성(18.6%)이 남성(15.3%)보다 많았다. 소득이 감소한 경우(22.1%)가 그외의 집단(11.5%)의 2배 가량이다. 다만 2022년 6월 기준 우울위험군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3.2%에 비해 5배가 넘는 수치로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다른 정신건강지표와 달리 자살생각률은 2022년 6월 12.7%로 3월(11.5%)에 비해 증가했으며, 코로나19 초기(2020년 3월 9.7%)에 비해 여전히 높고,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4.6%)과 비교해도 3배 가까이 높은 수준이다.

이같이 자살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상황에 대해서 조사 책임 연구자인 현진희 대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일상 회복 메시지가 많이 나오고 있는데 여전히 경제적 어려움을 겪거나 고립된 분들이 많다. 그분들은 상대적 박탈감이나 문제를 더 많이 경험하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생활이 방해되는 정도는 10점 만점 중 4.4점으로 지난 3월(5.1점)에 비해 감소했다. 코로나에 필요한 서비스로는 3점 만점(매우 필요) 중 경제적 지원(2.05)을 가장 높게 꼽았으며, 감염병 관련 정보(1.94점), 개인 위생물품(1.89점) 순으로 나타났다.

정신 건강 서비스를 이용할 의사가 있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은 60.2%로 절반 이상이었으나, 해당 서비스를 알고 있는 사람의 비율은 12.0%에 불과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 모두 발언에서 “거리두기 해제 이후 전반적인 정신건강 지표는 개선됐지만 우울위험군과 자살생각률이 코로나 이전보다 각각 5배, 3배 증가했다”며 “심리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마음건강사업, 찾아가는 상담소 등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