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논문' 검증한 숙대 동문회 "표절률 최소 48.1%…즉각 조사해야"

숙명여대 민주동문회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여부를 자체 조사한 결과의 일부. 사진 숙명여대 민주동문회

숙명여대 민주동문회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여부를 자체 조사한 결과의 일부. 사진 숙명여대 민주동문회

숙명여대 민주동문회는 10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여부를 자체 조사한 결과 표절률이 54.9%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민주동문회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숙명여대 현직 교수들이 지난달 말부터 전날까지 김 여사의 1999년 석사 학위 논문 '파울 클레(Paul Klee)의 회화의 특성에 관한 연구'를 수작업으로 조사한 결과 표절률이 최소 48.1%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타 저술에 서술된 내용, 전개 방식, 핵심 논지의 유사성까지 고려하면 표절률이 54.9%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동문회는 "논문 표절 여부에 대한 예비조사 결과를 알리지 않고 본조사를 열지도 않는 학교의 공정성을 회복하기 위해 자체 표절 조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40% 이상 표절률을 보이는 논문의 학위를 유지하고 표절 심사를 회피하는 것은 매우 엄중하고 심각한 사안"이라며 "즉각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를 열라"고 대학 측에 요구했다.  


민주동문회는 "학교가 직무를 유기하면 소송까지 고려할 것"이라고 했다.

숙명여대는 김 여사 석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 2월 예비조사위원회를 꾸려 조사를 마쳤으나 본조사의 필요성을 결정하는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를 아직 열지 않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