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식용 찬반 논란… 농림부, 윤 대통령 보고 후 “의견 더 모으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개 식용 문제에 대해서 추가 공론화 과정을 거치기로 했다. 반대 여론이 압도적이지만, 일부에선 법으로 금지하는 게 과도하다는 의견도 있어 의견 수렴을 더 하기로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뉴스1

정황근 농림축산부 장관은 10일 대통령 업무 보고를 마친 뒤 브리핑을 통해 개 식용 양성화 여부와 관련해 이같이 설명했다. 

정 농림부 장관은 “대통령께 보고를 드렸다. 실제 여론조사를 해보니까 개고기를 먹지 않겠다는 사람이 80%를 훨씬 넘는다. 법으로 금지하자고 하는 분들도 상당히 많다. 그렇지만 그걸 법으로 할 필요가 있냐는 분들도 많이 계신다”고 말했다. 

중복인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한국동물보호연합 관계자들이 개식용 종식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뉴스1

중복인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한국동물보호연합 관계자들이 개식용 종식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뉴스1

 
이어 “이 문제는 A냐 B냐, 금지냐 이렇게 하는 것보다 소비자, 육견협회 등 여러 계층이 참여하는 위원회 기능을 살리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장관은 위원회에 대해 “일단 작년 말부터 가동됐으나 4월까지 끝낸다고 했다가 6월로 했다가 연장됐는데, 의견을 자연스럽게 모아가기로 결론냈다”고 했다. 

반려동물을 기르는 인구가 많아지면서 개 식용 문제는 지속적으로 사회적인 찬반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12월 민관 합동으로 ‘개 식용 문제 논의를 위한 위원회’를 만들었다. 동물보호단체와 육견업계, 전문가, 정부 인사 등으로 구성됐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임기가 끝나기 전인 지난 4월까지 결론을 낸다고 했다가 무기 연기한 상태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