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마트까지 갔는데…김성원 망언에 대통령실 “미칠 지경”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5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연 곳은 대형마트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초구 양재동 하나로마트 3층에서 회의를 열고 “국민께서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명절 장바구니 물가를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역대 최대 규모로 추석 성수품을 공급하고 정부도 할인 쿠폰 등으로 지원해야 한다”며 “추석만큼은 어려운 분들이 소외감을 느끼지 않고 가족과 따뜻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결식아동·독거노인·장애 이웃들을 위한 급식 지원 마련 등도 주문했다. 윤 대통령 뒤로는 ‘걱정은 덜고 행복은 더하는 편안한 추석’이란 문구가 걸렸다.

회의를 마친 뒤엔 1층 마트 판매장으로 내려왔다. 여기에서 만난 주민들에게 윤 대통령은 “오늘 장 많이 보십시오. 제가 넣어드릴까요”, “여기가 많이 싸네요”라고 말을 걸었다. 이어 “저도 좀 사 가야 되겠다”며 이곳저곳을 둘러봤다.

11일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에서 열린 제5차 민생점검회의를 마치고 민생현장 점검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이 마트를 돌며 이용객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11일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에서 열린 제5차 민생점검회의를 마치고 민생현장 점검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이 마트를 돌며 이용객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10kg 쌀을 들어 보며) 영광에서 나온 거구나.”  
▶신영호 농협유통 대표이사=“전남 대표 품종입니다.”  
▶윤 대통령=“밥도 해 먹지만, 쌀 가공식품을 많이 개발하고 판매해야 쌀값이 안정되지….”  

윤 대통령은 무·배추 코너도 둘러봤다.
▶윤 대통령=“(배추를 들어 보며) 이게 산지가 대관령 고랭지 거구나.”  
▶중년 여성=“그런데 값이 너무 많이 올라 가지고요. 작년보다 엄청 올랐어요.”  
▶윤 대통령=“이게 여름에 대관령 고랭지 밖에 배추를 안 하니까.”  
▶중년 여성=“비 오고 이래서 많이 파손되고, 중요한 것은 앞으로 추석도 다가오고 비 피해도 큰데 정부에서 우리 엄마들 밥상을 많이 도와주셨으면 좋겠어요.” 
윤 대통령은 “장바구니 물가를 확실하게 잡겠다”고 답했다. 한 참모는 “탁상공론식 논의가 아니라 삶의 현장을 직접 찾는 윤석열 정부의 민생 살피기가 가동됐다고 봐 달라”고 말했다.

회의 뒤, 최상목 경제수석은 청사 브리핑에서 “할인 쿠폰 등을 풀어 추석 성수품 평균 가격을 지난해 수준으로 낮춰 관리하겠다”며 추석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했다. 또 수해 피해 지원에 대해선 “호우 상황이 종료되는 즉시 피해조사를 해 특별재난지역 요건 충족이 확실시되는 경우 선제적으로 선포하겠다”고 했다.


11일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에서 열린 제5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 참석한 윤석열대통령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11일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에서 열린 제5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 참석한 윤석열대통령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대통령실은 대통령의 민생행보로 지지율 반등의 계기가 생기길 고대하는 분위기다. 윤 대통령이 휴가 복귀 일성으로 “국민 뜻을 받들겠다”고 한 것이나, 집중호우 피해와 관련해 “죄송한 마음”이라고 취임 후 첫 사과를 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런 가운데, 이날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 발언 소식이 전해지자 대통령실 내부는 크게 술렁였다. 이날 김 의원은 수해 복구 현장을 찾아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해 설화를 일으켰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대통령은 집중 호우 피해 복구와 민생 챙기기에 집중하고 있는데, 당에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왔으면 좋겠다’는 이해할 수 없는 말을 해 미칠 지경”이라고 토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