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염장 지르려 비대위 만들었나" 與도 김성원 망언 비판

수해 현장에서 논란이 된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의 발언을 두고 여권 내부에서도 강한 비판 목소리가 나온다.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11일 페이스북에 김 의원의 발언을 겨냥해 “가만히 있으면 중간은 간다는데, 국민 염장 지르는 발언이나 하려고 비대위(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었나”라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비대위 전환을 위해 멀쩡한 당을 비상상황이라 호도하더니 비대위 구성 후 첫 공개 행보에서 상상도 못 했던 비상상황을 스스로 만들어 버린다”고 꼬집었다.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이어 “사망자가 발생하고, 실종자분들의 가족들이 처절하게 가족의 소식을 기다리고 있다”며 “집이 물에 잠긴 분들 또한 망연자실인데, 당의 지도자라는 분이 엄한 질책은커녕 ‘평소 장난기가 있다’라며 어물쩍 넘어가는 것도 참 당황스럽다”고 했다.

앞서 김성원 의원은 이날 서울 동작구 사당동 수해 현장을 찾아 옆에 있던 권성동 원내대표를 향해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이날 함께 수해 복구에 나섰던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김 의원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김 의원을 불러 엄중 경고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도 사과문을 내고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고 했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수해 복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실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 채널A 캡처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수해 복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실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 채널A 캡처

김 의원은 주 비대위원장이 원내대표 시절 원내수석부대표로 손발을 맞춘 인연으로 비대위원 하마평에 오르고 있는 인물 중 한 명이다.  

한편 ‘친이준석계’로 분류되는 김 최고위원은 당 비대위 체제 전환을 반대하면서 최고위원 사퇴를 거부하고 있다.

이런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