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 ‘헤어질 결심’ 한국대표로 아카데미 간다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 사진 CJ ENM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 사진 CJ ENM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이 내년 미국 아카데미영화상에 한국 대표로 나선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는 내년 초 열리는 제95회 아카데미영화상 국제장편영화 부문 출품작으로 ‘헤어질 결심’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심사위원단은 ▲감독 인지도 ▲작품성과 연출력 ▲북미 시장에서 흥행 가능성 ▲해외 배급사의 프로모션 능력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아카데미 국제장편영화 부문에는 국가당 한 편만 출품할 수 있다.  

한국영화로는 2020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이 부문에서 처음 수상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