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자택 압수수색에 발칵…美법무 "내가 승인" 영장공개, 왜

미국 전직 대통령 자택 압수 수색이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에 대한 후폭풍이 거세게 일자 수사 총책임자인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수색을 직접 승인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트럼프 자택을 상당한 근거에 따라 압수 수색 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법무장관이 입장을 밝히는 건 매우 이례적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보수 진영에서 'FBI가 증거를 심어놓고 갔을 수도 있다'는 등 의혹을 증폭시키자 대국민 설명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갈런드 법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개인적으로 이 문제에 대한 수색 영장을 청구하는 결정을 승인했다"면서 "우리 부는 그러한 결정을 가볍게 여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FBI와 법무부 요원, 검사들의 전문성에 대한 근거 없는 공격에 대해 말하겠다"면서 "나는 그들의 진실성이 부당하게 공격받을 때 침묵하며 방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법무부가 11일 플로리다주 법원에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 수색 영장 내용을 공개해 달라고 요청했다. AP=연합뉴스

미국 법무부가 11일 플로리다주 법원에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 수색 영장 내용을 공개해 달라고 요청했다. AP=연합뉴스

 
갈런드 장관은 또 이날 마이애미 연방 법원에 FBI 요원들이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을 수색할 수 있도록 법원이 허가한 영장 내용을 공개해 달라고 신청했다고 발표했다. 


 
통상적으로 압수 수색 내용과 결과를 공개하지 않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 스스로 이를 알렸기 때문에 "이 사안에 대한 상당한 공익"을 근거로 영장 공개를 요청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압수 수색 영장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반출한 것으로 추정되는 구체적인 기밀 문건 등이 적시돼 있을 것으로 보여 영장이 공개될 경우 파장이 예상된다.

법무부가 영장 공개 요청이라는 '강수'를 둔 것은 FBI가 전례 없는 전직 대통령 자택을 압수 수색한 데 대해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이 '정치적 수사'라며 공세 수위를 높이자 이를 방어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영장 공개 요청이 법원에 의해 받아들여질지, 또 그럴 경우 언제 공개될지는 아직은 불투명하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압수 수색에 대해 "증거를 조작하려 한다"며 음모론을 제기했다. 그는 소셜미디어에 "FBI는 (압수 수색 당시) 무엇을 하는지 아무도 볼 수 없도록 모두 나가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갈런드 장관은 회견에서 "영장과 FBI의 관련 서류를 수색 당일 현장에 있던 전 대통령의 변호인에게 제공했고, 해당 변호인은 수색이 진행되는 동안 현장에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FBI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 내 자택을 압수 수색한 사실이 알려진 뒤 트럼프 측은 조 바이든 행정부와 FBI에 대해 협박과 공격을 가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법무부와 FBI 공격을 위한 무장 가능성을 언급하고, 갈런드 장관 암살 주장까지 나오는 등 과격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