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못한다" 71.3%…보수신당 창당시, 신당 42.5% 국힘 29.8% [미디어토마토]

12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로 출근한 윤석열 대통령이 약식기자회견이 열리는 로비로 들어서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12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로 출근한 윤석열 대통령이 약식기자회견이 열리는 로비로 들어서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부정 평가가 70%대를 넘어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2일 나왔다.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 의뢰로 지난 8~10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이 '잘 하고 있다'는 응답은 27.0%를 기록했다.  

반면 윤 대통령이 국정 운영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응답은 71.3%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40대가 79.8%로 부정 평가 비율이 가장 높았고, 30대(77%), 20대(76.1%), 50대(76.0%), 60대 이상(57.6%) 순 이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83.8%)에서 80%대를 기록했고, 강원·제주(77.4%), 대전·충청·세종(71.2%), 부산·울산·경남(70.9%), 경기·인천(70.7%), 서울(70.1%), 대구·경북(61.8%)이 뒤를 이었다.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대구·경북지역에서 36.4%로 가장 우세했다.

정당지지도는 국민의힘은 32.5%로 전주 조사보다 1.4%포인트 내렸고, 더불어민주당 48.7%로 직전 조사 대비 0.1%포인트 상승했다. 정의당은 0.1%포인트 오른 3.2%의 지지도를 보였다.

국민의힘이 이준석 대표 체제를 끝내고 비대위로 전환한 것에 대해선 응답자의 31.5%가 '잘한 결정', 52.3%는 '잘못한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표나 유승민 전 의원 등이 신당을 창당한다면 국민의힘과 신당 중 어느 당을 지지하겠느냐'는 물음에는 29.8%가 '국민의힘'을 꼽았고, 42.5%는 '신당'을 지지하겠다고 답했다. '다른 정당'을 지지하겠다는 응답자는 18.1%로 나타났다.  

'이재명 의원이 민주당 대표가 됐을 경우 어느 정당을 지지하겠느냐'는 질문에는 48.8%가 '민주당', 33.0%는 '국민의힘', 3.6%는 '정의당'을 꼽았다. '기타 정당' 2.9%, '없음' 10.1%, '잘 모름' 1.6%였다.  

이번 조사는 무선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5.5%다.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