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 해체" 외친 민주노총, 집회서 北단체 연대사 낭독도

지난 13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 세종대로에서 열린 8·15 전국노동자대회 및 자주평화통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집회를 마친 뒤 용산 대통령집무실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3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 세종대로에서 열린 8·15 전국노동자대회 및 자주평화통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집회를 마친 뒤 용산 대통령집무실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이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라”고 주장하자 여권은 14일 “북한 노동당의 정치 선동 집회를 보는 듯했다”며 맹비난했다.

앞서 민주노총 등은 광복절 연휴 첫날인 13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앞에서 ‘8·15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대회사를 통해 “대규모 한미합동군사훈련이 예정돼 있다. 전쟁을 준비하는 훈련을 하겠다는 것은 전쟁을 하겠다는 것과 다르지 않다”며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실질적 사용자인 원청을 향해 투쟁하듯 한반도의 운명을 쥐락펴락하는 미국에 맞서 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아울러 “누군가는 아직도 철 지난 반미(反美)를 외치냐 묻는다”며 “사라져야 할 것은 미국의 갑질이며, 윤석열 정부의 굴종”이라고 했다.

북한 노동자단체인 ‘조선직업총동맹’은 중앙위원회 명의로 “미국과 윤석열 보수 집권 세력은 이 시각에도 하늘과 땅, 바다에서 각종 명목의 침략전쟁 연습을 광란적으로 벌려놓고 있다”며 “북침을 겨냥한 대규모 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 내외 반통일 세력의 이러한 대결 망동을 단호히 짓뭉개버려야 한다”는 내용의 연대사를 보냈다. 이 연대사는 이날 집회 현장에서 낭독되기도 했다.

주최 측 추산 1만명대의 집회 참가자들은 4개 차로를 이용, 서울역을 거쳐 용산 대통령실 인근 삼각지역으로 행진했다. 이들은 “한미전쟁연습 중단하라” “한미동맹 해체하라”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 집회 도중 경찰과 집회 참가자 사이 물리적 충돌 등이 발생하진 않았지만, 행진 여파로 인해 극심한 차량 정체 상황이 빚어지기도 했다.


민주노총 측 집회를 두고 여권은 맹공에 나섰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전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외피만 노동자대회일 뿐, 본질은 정치투쟁이고 반미투쟁”이라며 “낡고 위험한 이념으로 정치 투쟁을 계속한다면 국민적 지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차기 당권 주자로 분류되는 이들도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김기현 의원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국민 밉상 민노총이 죽어야 이 나라가 살고 청년들이 산다”고 했다. 그는 이어 “노동자 집회라고 하기엔 ‘자주평화통일’, ‘한미전쟁연습 중단’, ‘한미동맹 해체하라’ 등 구호가 난무했으며 마치 체제 전복을 위한 북한 노동당의 정치 선동 집회를 보는 듯했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의원은 지난 12일 민주노총 측 집회 벽보를 SNS에 공유했다. 벽보에는 한미연합훈련 및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반대 메시지가 담겨 있었다. 안 의원은 “북한 선전 매체를 꼭 빼닮은 민주노총의 ‘8·15 전국노동자대회’ 포스터를 보고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노동과 관련된 이야기는 찾으려야 찾아볼 수 없고 전부 한미연합훈련에 반대한다는 내용, 사드 반대에 대한 내용만 담겨 있다. 이 땅에서 노동의 가치는 한미동맹을 반대해야만 찾을 수 있는 것인가”고 반문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또한 14일 논평을 내고 “2022년도 대한민국 노동자들의 주장이 맞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민주노총은) 시대착오적 정치 투쟁을 멈추고, 노동조합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라”고 촉구했다.

지난 13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 세종대로에서 열린 8·15 전국노동자대회 및 자주평화통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집회를 마친 뒤 용산 대통령집무실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3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 세종대로에서 열린 8·15 전국노동자대회 및 자주평화통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집회를 마친 뒤 용산 대통령집무실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