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포비치, 전신수영복 장벽도 넘었다…13년 만에 100m 세계신기록

'수영 천재' 다비드 포포비치(18·루마니아)가 남자 자유형 100m 세계 기록을 13년 만에 갈아치웠다. 포포비치는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포로 이탈리코에서 열린 2022 유럽수영선수권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6초86의 세계 신기록으로 우승했다.

다비드 포포비치가 14일(한국시간) 2022 유럽수영선수권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6초86으로 우승해 13년 만에 세계신기록을 갈아치운 뒤 기록을 확인하며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다비드 포포비치가 14일(한국시간) 2022 유럽수영선수권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6초86으로 우승해 13년 만에 세계신기록을 갈아치운 뒤 기록을 확인하며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포포비치의 기록은 2009년 7월 같은 장소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에서 세자르 시엘루 필류(브라질)가 작성한 종전 세계 기록(46초91)을 0.05초 앞당긴 것이다.  

필류의 기록은 전신 수영복을 착용하고 작성한 기록이라 포포치비의 새 기록이 더 놀랍다. 폴리우레탄 재질의 전신 수영복은 선수들의 부력을 눈에 띄게 높여 '과학기술이 만든 도핑'으로 불렸다. FINA는 결국 2009 세계선수권 직후 전신수영복 착용을 금지했다. 포포비치는 그 후 아무도 깨지 못했던 필류의 장벽을 처음으로 넘었다.  

다비드 포포비치가 14일(한국시간) 2022 유럽수영선수권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6초86으로 우승해 13년 만에 세계신기록을 갈아치운 뒤 굼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다비드 포포비치가 14일(한국시간) 2022 유럽수영선수권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6초86으로 우승해 13년 만에 세계신기록을 갈아치운 뒤 굼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포포비치는 첫 50m 구간에서 22초74를 기록해 2위로 턴한 뒤 남은 50m에서 24초12의 폭발적인 레이스를 펼쳐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2위로 들어온 크리슈토프 밀라크(헝가리·47초47)보다 0.61초 빨랐다.  

포포비치는 지난 6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2 세계선수권에서 49년 만에 남자 자유형 100m와 200m 금메달을 석권하면서 새로운 '수영 황제'의 탄생을 알렸다.  


포포비치는 당시 자유형 100m 준결선에서 47초13으로 세계기록에 0.22초 뒤진 주니어신기록을 세웠는데, 두 달 만에 그 기록을 0.27초 단축하면서 세계 수영의 새 역사를 썼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