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배] 대전고, 라온고 꺾고 준결승 진출…조효원 4타점 맹활약

제56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경기 장면. 김경록 기자

제56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경기 장면. 김경록 기자

 
대전고가 라온고를 꺾고 제56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4강행 막차를 탔다.  

대전고는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라온고와의 대회 8강전에서 역전 3타점 결승타 포함 4타점을 쓸어담은 조효원의 맹활약을 앞세워 5-3으로 이겼다. 이로써 대전고는 15일 오후 5시 열리는 준결승전에서 안산공업고와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엎치락 뒤치락 접전이었다. 대전고는 2회 말 2사 1루에서 윤현우의 좌중간 안타와 상대 투수 실책을 묶어 선제점을 뽑았다. 3회 말 1사 1루에선 조효원의 우월 적시 2루타로 추가점을 냈다.  

라온고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5회 초 무사 2루에서 성현호의 적시타로 1점을 추격했다. 7회 초엔 무사 만루에서 정준우가 밀어내기 사구로 동점을 만들었고, 1사 만루에서 이호열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쳐 승부를 뒤집었다.  

그러나 대전고의 뒷심이 더 강했다. 2-3로 뒤진 7회 말 무사 만루에서 다시 조효원이 우익선상에 떨어지는 적시 3루타를 터트렸다. 주자 세 명이 모두 홈을 밟으면서 대전고는 천금 같은 리드를 되찾았다.  


대전고 선발 송성훈은 6이닝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1실점(비자책)으로 호투해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한서구가 마지막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 투수가 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