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4번 맞은 화이자 CEO도 못피했다…코로나 감염돼 치료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 연합뉴스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 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백신을 4차까지 접종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확진을 피하지 못했다.

 
불라 CEO는 1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4차까지 접종한 데 대해 감사한 마음”이라면서 “매우 가벼운 증상을 겪고 있기는 하지만 상태가 좋다”라고 말했다.

화이자는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해 미국 등 각국 정부로부터 가장 먼저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바 있다. 미국에서는 50세 이상에게는 2차 부스터샷(추가 접종), 즉 4차 접종까지 허용돼 있다.

불라 CEO는 역시 화이자에서 개발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 복용을 시작했다며 “격리 중이고 모든 공중보건 조치를 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화이자는 회사 홈페이지에 게시한 성명 외에는 불라 CEO의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추가 설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불라 CEO는 백신 부스터샷까지 모두 맞았는데도 최근 코로나19에 감염된 주요 인사 중 한 명이 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도 4차례의 백신 접종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후 팍스로비드 5일 요법을 거쳐 같은 달 27일 연속 음성 판정을 받고 대면 업무에 복귀했다. 그러나 이후 사흘 만에 재양성으로 격리됐었다.

불라 CEO는 성명에서 “빠른 회복을 자신한다”면서 “나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든 사람을 위해 백신과 치료제를 만들기 위해 쉴 새 없이 노력한 화이자의 동료들에게 매우 감사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