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열차 승차권 예매 16일 시작…2년 만에 전 좌석 푼다

KTX 열차. 연합뉴스

KTX 열차. 연합뉴스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올해 추석 승차권을 16∼18일 온라인과 전화 등 100% 비대면 방식으로 사전 판매한다.

예매 대상은 오는 9월 8∼12일 운행하는 KTX·ITX-새마을·무궁화호 열차 등이다.

코로나19로 2020년 추석부터 올해 설까지는 창 쪽 좌석만 판매했지만, 이번 추석에는 2년 만에 전 좌석 예매를 시행한다.

1인당 1회 6장(왕복 12장)까지 예매할 수 있다.

16일에는 오전 9시부터 만 65세 이상과 등록 장애인만 전화 또는 온라인으로 승차권을 예매할 수 있다. 전체 좌석의 10%가 배정됐다.


17일과 18일에는 오전 7시부터 오후 1시까지 경로·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국민이 PC나 모바일 등 온라인으로 예매할 수 있다.

잔여석은 18일 오후 3시부터 온라인뿐 아니라 역 창구 등 오프라인에서도 일반 승차권과 동일하게 구매할 수 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