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측과 자진사퇴 시기 조율?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6일 지난달 초 윤석열 대통령 측과 자진사퇴 시기를 조율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누가 그런 이야기를 해서 저는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그게 다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여러 주체로부터 제안을 받았다"며 "저는 일언지하에 그런 이야기는 하지도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금 상황에서 이런 것들을 협의한다는 것 자체가 오해를 사기 딱 좋고 기본적으로 신뢰관계가 없기 때문에 제가 거기에서 조금이라도 관심을 보이면 당신들이 나가서 '이준석이 협상을 한다'라고 할 거 아니냐며 일언지하에 거절했다"고 부연했다.  

윤 대통령과 지난 6월 독대한 것을 대통령실에서 부인한 것과 관련해선 "이준석 거짓말쟁이 만들기 작전"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보도가 나오고 대통령실 반응이 '저녁 식사를 하지 않았다'여서 대통령실에 확인했다"며 "저는 '대통령실에서 만약 만남을 부인하면 저도 부인하고, 긍정할 거면 저도 긍정해서 너희에게 맞추겠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랬더니 '저녁을 먹은 적 없다'는 게 최종입장이라고 해서 만남을 인정하는 건가 싶어 가만히 있었는데 다음날에 '만난 적도 없다'고 했다"며 "자기들 하고 싶은 대로 다 하게 했는데 마지막 결론은 이준석 거짓말쟁이 만들기를 위한 작전으로 갔다"고 했다.

대선 과정에서 두 차례 극적 화해 이후 비공개 자리에서 윤 대통령과의 관계가 어땠느냐는 질문에는 "피상적으로는 서로 예우했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의 '이 XX, 저 XX' 발언이 대선 과정에서 두 차례 갈등을 빚었을 때 이미 나온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때도 있었을 것이고, 제가 일부러 시점은 특정하지 않았지만 두 번에만 국한되는 건 아닌 것으로 안다"고 했다.

그는 "당시에는 그러려니 했던 것들, 우연의 일치인가 생각했던 것들이 '체리따봉' 같은 것을 겪고 나니 우연이 아니라 의도적이었다는 것을 느끼게 되는 지점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취임식 때도 대통령 뒤에 제 얼굴이 안 나오고, 저는 카메라에서 사선에서 벗어나 있었다"며 자리 배치가 의도적일 수 있다는 주장도 했다.

현재 감정이 배신감, 모멸감, 자괴감 중 어느 상태냐는 물음에는 "그런 감정들은 지난 대선 때부터 누적이 됐었다"며 "지금 와서 갑자기 그런 감정이 생기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소위 자기 정치를 못하게 하려고 방해했고, 지금 윤핵관들이 혁신위 같은 것도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로 계속 만들고 있다"며 "그 외에도 국민의힘이 가졌던 과거 안 좋은 모습들을 다 털어내자고 했는데 계속 방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핵관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이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언급하며 "사후에 후회했던 지점이 박 전 대통령이 독주할 때 미리 견제하지 못했고, 유승민 전 의원을 쫓아내려 했을 때 아무도 말리지 않았다"며 "공천 학살 때 '진박'이라고 해서 호가호위하는 분들이 나왔을 때 미리 제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익명 인터뷰하고 당내에서 사고 치는 걸 보면 '진박'보다 결코 '윤핵관'이 못하지 않다"고 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