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구름 이번엔 남부에 멈췄다…내일까지 최대 150㎜ 폭우

광주와 전남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16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에서 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걷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와 전남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16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에서 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걷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 지방을 빠르게 통과한 정체전선(장마전선)의 속도가 느려지면서 남해안 지역에 17일까지 최대 15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정체전선이 남해안 부근에 위치하면서 전남권과 경남권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16일 밝혔다.

왼쪽부터 16일 9시 기준 레이더 영상과 특보 발효 현황. 남해안을 중심으로 길게 비구름이 머물고 있다. 기상청 제공

왼쪽부터 16일 9시 기준 레이더 영상과 특보 발효 현황. 남해안을 중심으로 길게 비구름이 머물고 있다. 기상청 제공

기상청에 따르면, 밤사이 중부 지방을 빠른 속도로 통과한 정체전선은 이날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충청에서 남해안 부근으로 이동한 상태다. 이에 따라 전남과 경남, 경북 등 남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곳곳에서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박정민 기상청 통보관은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밀어붙여서 정체전선이 빠른 속도로 빠져나갔는데 남쪽으로 내려가면서 세력이 강한 북태평양고기압과 직접 만나 속도가 정체되고 있다”며 “정체전선이 빠져나가지 못하면서 내일까지 남해안 지역에 영향을 주다가 점차 약화될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경북 남부와 전북은 이날 늦은 오후에 비가 그치겠지만, 전남과 경남은 17일 오후까지, 제주도는 18일 새벽까지 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과 제주도가 30~100㎜를 기록하겠고, 많은 곳은 15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전북 동부와 전남, 경북 남부 내륙, 경남은 10~60㎜를 기록할 전망이다. 정체전선의 영향권에서 거의 벗어난 강원 영동과 전북 서부, 경북 동해안은 5~40㎜, 충청과 경북 북부 내륙은 5㎜ 미만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최근 매우 많은 비로 인해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추가로 강한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피해가 우려되니 기상 상황 및 실시간 레이더 영상을 수시로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 체감기온 32도까지 올라 덥다

비가 내리지 않는 지역에서는 30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의 경우 낮 최고기온이 31도까지 오르겠고 체감온도는 32도를 기록하면서 더 덥게 느껴지겠다. 폭염 특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와 경북 내륙은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안팎으로 올라 매우 무더울 것으로 보인다.

또, 대기 불안정으로 인해 17일 오후부터 저녁 사이에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 충북 북부, 경북 북부 내륙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