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체류' 테라 권도형 “韓 수사당국 연락받은 적 없어"

권도형 테라폼 랩스 대표가 1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업체 코이니지와 인터뷰 하고 있다. 사진 코이니지 유튜브 캡처

권도형 테라폼 랩스 대표가 1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업체 코이니지와 인터뷰 하고 있다. 사진 코이니지 유튜브 캡처

한국산 암호화폐 테라USD(UST)와 루나 폭락 사태를 일으킨 테라폼 랩스 권도형 대표가 한국 수사당국과 연락한 적이 없다며 귀국 여부를 알 수 없다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권 대표는 싱가포르 소재 자신의 사무실에서 진행한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업체 코이니지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권 대표는 한국으로 돌아갈 계획이 있는지 묻자 "그런 결정을 내리기는 힘들다"며 "왜냐하면 우리는 수사관들과 연락한 적이 없다. 그들은 우리에게 어떠한 것에 대해서도 기소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때가 되면 협조할 계획이라고 했다. 권 대표는 향후 징역형 등 형사처벌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인생은 길다"고 답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테라USD·루나 폭락 사태 수사를 위해 테라폼 랩스의 관계 법인들, 관련 인물들의 자택, 암호화폐 거래소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당시 압수수색으로 권 대표와 테라폼 랩스 공동창립자인 신현성 티몬 이사회 의장 등의 거래 내역을 확보했다.

또 해외 체류 중인 권 대표에 대해 입국 시 통보 조치를, 신 의장 등 핵심 관련자에 대해서는 출국금지 조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UST는 루나 발행량을 조절해 1개당 가치가 1달러에 유지되도록 설계됐으며, 폭락 전인 4월 초까지만 해도 루나 코인의 시가총액은 410억달러(약 53조7000억원)에 이르렀다.

하지만 5월 가격 폭락으로 이들 코인 가치는 사실상 휴짓조각으로 변했고, 전 세계 투자자들이 수십조원대의 큰 손실을 본 것은 물론 암호화폐 가격이 전반적으로 급락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