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협박에 칼까지 든 시위자…김정숙 여사 직접 경찰서 찾았다

경남 양산경찰서는 16일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며 흉기로 다른 사람을 협박한 혐의(특수협박)로 60대 남성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사진 독자제공

경남 양산경찰서는 16일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며 흉기로 다른 사람을 협박한 혐의(특수협박)로 60대 남성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사진 독자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 평산마을에서 석 달 째 시위를 이어오고 있는 60대 남성이 흉기로 주변 사람을 협박한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경남 양산경찰서는 16일 오전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공업용 커터칼을 호주머니에서 꺼내 주변 사람들을 위협한 혐의(특수협박)로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이날 오전 8시 11분쯤 평산마을 사저 앞에서 1인 시위를 준비하면서 소란을 피우고 욕설을 하다 문 전 대통령 비서실 인사를 커터칼로 위협했다.

A씨는 문 전 대통령이 퇴임한 지난 5월 10일부터 석 달 넘게 평산마을 사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는 인물이다.

A씨는 전날에는 평산마을로 산책 나온 문 전 대통령 부부를 협박하기까지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전날 오후 경호원과 함께 평산마을 산책을 했는데, 이때 A씨가 문 전 대통령을 향해 모욕 발언을 하며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숙 여사는 같은 날 밤 양산경찰서를 직접 찾아 A씨를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문 전 대통령이 지난 5월 31일 "주민들의 일상이 파괴되는 것은 물론 건강한 삶마저 위협받는 그야말로 생존의 문제가 됐다"며 모욕·협박 혐의로 고소한 평산마을 시위자 4명 중 한 명이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