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기적’ 기여 삼표산업 성수공장, 45년만에 역사속으로

16일 오전 서울 성동구 삼표레미콘 공장에서 철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16일 오전 서울 성동구 삼표레미콘 공장에서 철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서울 전역 건설 현장에 레미콘을 공급하며 서울 근대화에 기여한 삼표산업 성수 레미콘공장이 45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삼표산업은 지난 5월 시작된 서울 성동구 성수 레미콘공장의 철거 공사가 16일 마무리된다고 이날 밝혔다.

성수공장은 1977년 7월 문을 열었다. 규모는 3만6000㎡(1만1000평)으로 건설 경기가 호황이었던 2010년대에는 레미콘을 1년에 175㎥씩 생산했다.

레미콘은 운송에 걸리는 시간이 90분을 넘으면 굳어버려 폐기해야 하는 지역 밀착형 산업이다. 성수공장은 서울 중심부를 가로지르는 지리적 이점을 활용, 하루 평균 1200여대의 믹서트럭을 통해 서울 전역 건설 현장에 레미콘을 공급했다. 한강 일대 개발, 압구정 건설 등에 일조했다.

16일 오후 서울 성동구 삼표레미콘 성수 공장에서 막바지 철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서울 성동구 삼표레미콘 성수 공장에서 막바지 철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성수공장이 반세기 가까이 생산해 낸 레미콘의 양은 총 4600만㎥에 이른다. 이는 24평 아파트 200만 가구를 공급하거나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롯데월드타워를 약 210개(1개당 22만㎥ 기준)를 건설할 수 있는 양이다.


삼표산업은 성수공장을 지난 5월부터 철거 공사를 순차적으로 진행해 왔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5월 14일부터 성수공장에 대한 본격적인 철거 작업에 돌입했다. 철거 공사가 끝나면 2만7828㎡ 규모의 부지가 확보된다.

초창기 삼표산업 성수 레미콘공장. 사진 삼표산업

초창기 삼표산업 성수 레미콘공장. 사진 삼표산업

 
윤인곤 삼표산업 대표는 “성수공장이 그동안 생산한 레미콘은 SOC·주택·교량 등에 쓰여 도시 현대화와 주거복지 안정의 밑거름이 됐다”며 “그 배경에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일해준 임직원의 노고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정도원 삼표산업 대주주는 회사 측에 “레미콘 차주들의 보상문제 및 고용승계에 신경을 써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삼표산업은 차주들의 생존권 보장 요구를 수용해 높은 보상액을 책정하고, 일자리 보장과 인력전환 등을 약속했다.

16일 오후 서울 성동구 삼표레미콘 성수 공장에서 막바지 철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서울 성동구 삼표레미콘 성수 공장에서 막바지 철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