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성동일 "이런 광고 잡지마" 버럭…이 영상까지 대박났다

성동일 알바몬 광고. 사진 유튜브 캡처

성동일 알바몬 광고. 사진 유튜브 캡처

 

 알바몬이 공식 유튜브 채널에 선보인 광고 ‘무한 광고 유니버스에 또 갇힌 성동일’ 편이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달 12일에 알바몬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이 2분 40초짜리 영상은 근 한달 만에 조회수 362만회를 기록했다. ‘좋아요’도 4900개를 넘어섰다.  

알바몬이 성동일을 광고 모델로 섭외해 배우 김정은의 ‘모두 부자되세요’, 배우 김영철의 ‘사딸라’, 배우 조정석의 ‘야 너두’ 등 유명 광고 문구들을 패러디한다는 내용이다.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영상 속에서 “돈 준다는데 뭐”라며 호기롭게 촬영을 시작한 성동일이 중간 중간 매니저에게 “자존심 상해서 못하겠다”, “다음에는 이런 광고 잡지마” 등 투덜대는 장면은 재미를 더한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무한 제작하게 하고 싶다”, “광고를 연결하는 창에 끝내 갇히신 듯”, “패러디지만 진부하지 않고 고유의 재미있는 요소가 잘 들어가 있다”는 등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이같은 형식의 광고는 창호 회사인 KCC가 먼저 시도했다. KCC는 성동일을 출연시켜 창호 광고 ‘무한 광고 유니버스에 갇힌 성동일’ 편을 촬영했다.

2020년 12월 KCC 공식 유튜브 ‘KCC TV’에 올라온 이 영상의 현재 조회수는 868만회다.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성동일은 이 때도 ‘피부 장난 아닌데’ 등 여러 광고를 패러디했다.

이광고는 화제가 돼 당시 국내외 CF 랭킹을 공개하는 ‘TVCF’에서 베스트 크리에이티브 부문 1위, 종합 4위로 뽑혀 일반 네티즌 뿐 아니라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이 기사 어때요